Los Angeles

Clear
78.3°

2018.07.19(THU)

Follow Us

[공식입장] 박성웅, ‘1억개의 별’ 정소민 오빠 役 출연 확정

[OSEN] 기사입력 2018/07/09 16:11

[OSEN=김나희 기자]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이 박성웅의 캐스팅을 확정하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다.

오는 9월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극본 송혜진/ 연출 유제원) 측은 10일 “박성웅을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의 정소민(유진강 역) 오빠이자 강력계 형사 유진국 역에 캐스팅했다. 박성웅의 새로운 매력을 볼 수 있을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은 2002년 일본 후지 TV에서 방영된 동명의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을 원작으로 한 리메이크작. 기무라 타쿠야, 후카츠 에리, 아카시야 산마가 주연을 맡아 국내에서도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는 화제작이다.

이에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김무영(서인국 분)과 따뜻한 품성을 가진 여자 유진강의 충격적인 운명 이야기를 그릴 예정. 특히 재기 발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드라마 ‘고교처세왕’-‘오 나의 귀신님’-‘내일 그대와’의 유제원 감독과 드라마 ‘달콤한 나의 도시’-영화 ‘아내가 결혼했다’의 각본을, 영화 ‘협녀-칼의 기억’-‘해어화’의 각색을 맡아 탄탄한 필력을 입증한 송혜진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은다.

그런 가운데 박성웅이 27년차 강력계 형사 ‘유진국’ 역으로 캐스팅돼 전 방위 활약을 예고한다. 유진국은 밖에서는 물색 없는 한량 형사로 통하지만 집에서는 하나뿐인 여동생 유진강을 애지중지하는 동생바라기.

사회초년생 시절 그 누구보다 혈기왕성했던 유진국이었지만 우연히 저지른 단 한 번의 실수가 그의 인생을 통째로 바꿔놓는다. 특히 자신의 동생 유진강 곁을 맴도는 ‘오묘한 눈빛의 소유자’ 김무영에게 수상한 기운을 느끼고 그를 향한 추적을 시작한다고 전해져 흥미를 자극한다.

더불어 박성웅의 연기 변신에 기대감이 한껏 고조된다. 전작과는 색다른 형사 캐릭터로 안방극장을 찾아오는 것. 복고 수사극 ‘라이프 온 마스’에서 육감파 형사의 츤데레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격한 박성웅이 올 가을을 수놓을 정통 멜로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을 통해 어떤 변신을 보여줄지 기대감을 높인다.

제작진은 “올 가을 박성웅의 새로운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고 자신한다. 예리한 촉을 가진 유진국의 날 선 형사 본능과 박성웅의 매력이 싱크로율이 높아 기대가 크다”며 “전작과는 또 다른 형사 캐릭터를 통해 박성웅의 색다른 매력이 드러날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해 올 가을 박성웅의 변신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 nahee@osen.co.kr

[사진] tvN 제공

김나희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