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3.8°

2018.12.18(TUE)

[윌셔코리아타운 주민의회] 시장·시의장에 다음달까지 답변 요구

[LA중앙일보] 발행 2018/07/1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7/10 22:46

윌셔코리아타운 주민의회
노숙자 셸터 관련 서한 완성
한인사회 의견 그대로 반영

9일 저녁 피오피코 도서관에서 열린 윌셔센터-코리아타운주민의회(WCKNC) 7월 정기 대의원회의에서 빌 로빈슨 임시 의장 대행(오른쪽 끝 손들고 있는 사람)이 회의 진행과 관련해 매리 김(뒤쪽 벽 가운데 앉아있는 사람) 시 주민의회국 관계자에게 질문하고 있다. 윌셔주민의회 정기 대의원회의는 매월 둘째 월요일 오후 6시30분 피오피코 도서관에서 열린다. 김상진 기자

9일 저녁 피오피코 도서관에서 열린 윌셔센터-코리아타운주민의회(WCKNC) 7월 정기 대의원회의에서 빌 로빈슨 임시 의장 대행(오른쪽 끝 손들고 있는 사람)이 회의 진행과 관련해 매리 김(뒤쪽 벽 가운데 앉아있는 사람) 시 주민의회국 관계자에게 질문하고 있다. 윌셔주민의회 정기 대의원회의는 매월 둘째 월요일 오후 6시30분 피오피코 도서관에서 열린다. 김상진 기자

윌셔센터-코리아타운주민의회(WCKNC·이하 윌셔주민의회) 대의원회가 노숙자 셸터와 관련해 시정부에 보낼 공개 서한을 완성했다. 편지에는 한인사회가 요구한 내용이 거의 다 반영됐다는 평가다. 윌셔주민의회 대의원회는 에릭 가세티 시장과 허브 웨슨 시의장에게 8월말까지 답변을 요구하기로 했다.

9일 저녁 피오피코도서관에서 열린 윌셔주민의회 7월 정기 대의원회의는 이른 시간부터 주민들이 몰리기 시작했다.

이날 주민들이 가장 크게 관심을 둔 안건은 타운내 임시 노숙자 셸터 건립에 대한 주민의견을 정리해 가세티 LA시장과 웨슨 시의장에게 보낼 편지 내용과 데이비드 류(4지구) 시의원이 발의한 주민의회 제도 개혁안이었다.

시의장과 시의원에게 보낼 편지 내용에는 5월과 6월 정기 대의원회의, 6월 말 열렸던 특별합동위원회 회의 등 세 차례에 걸친 여론 수렴 과정에서 한인들이 제기한 질문들이 대부분 반영됐다.

그러나 셸터를 찬성하는 비영리단체 관계자들은 주민이 참여하는 셸터 자문위원회 설치를 반대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또 기존 부지(682 S. Vermont Ave)에 셸터를 예정대로 짓고 추가로 더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들의 반대에도 대의원회는 논의 끝에 일부 문구만 정리해 원안대로 편지를 보내는데 만장일치로 합의했다.

류 시의원이 대표 발의한 '주민의회 제도 개혁안'의 경우 핵심은 주민의회 구역 밖에 거주하는 이해관계자(stake holder)에 대한 투표권 부여 조항을 삭제하는 내용이었다. 이에 대해 한인은 물론 비한인 주민들도 적극 반대하는 분위기였다.

로널드 김 변호사는 "지난 6월 19일 방글라 관련 투표에서 3~4시간 줄서며 투표권을 행사한 사람 가운데 60~70%가 한인타운 밖에 사는 주민으로 추정된다"며 "이들의 투표권을 박탈한다는 것은 참여민주주의에 역행하는 일"이라고 반대의견을 밝혔다.

모임에 앞서 대의원들은 현재 공석으로 있는 청소년 몫 대의원 자리에 유일하게 신청서를 낸 에말린 김(17)양을 만장일치로 새 대의원에 임명했다. 김양은 웨스트랜치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학생으로 4.5 GPA를 유지하고 있는 우등생이다.

김양은 "코리아타운과 한인사회의 발전을 위해 도움이 되고 싶어 대의원직을 신청했다"며 "연간 약 4만 달러에 달하는 주민의회 예산을 지난해에는 겨우 1만1000달러 정도밖에 쓰지 못했는데 확보된 예산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제안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의장과 수석부의장이 공석인 관계로 부의장직을 맡고 있는 한인 빌 로빈슨씨가 의장 대행으로 첫 회의를 진행했다.

하지만, 출석 규정을 지키기 않은 한인 대의원에 대한 제명 절차과정에서 잡음은 옥에 티였다. 규정상 제명되어야 했지만 한인 대의원들이 한인이라는 이유로 제명에 반대 입장을 보였다.

또 애초 예정됐던 회의 마감시간인 오후 9시를 넘기자 로빈슨 의장 대행이 더 이상 진행하지 못하겠다면서 서기에게 의장 대행 권한을 넘기는 상황도 연출됐다.

이날 회의는 의장·수석 부의장 선출 등 중요한 안건이 남아 있었음에도 10시 10분쯤 장소 임대 시간 문제로 더 이상 진행할 수 없다는 이유로 종료됐다.

관련기사 K타운 노숙자셸터 방글라 반대 주민의회-4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