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7°

2018.10.18(THU)

Follow Us

美 “미군 유해 송환 합의해도 추가 유해 수습에 몇 년 걸린다”

이민정
이민정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11 09:09


서울 동작구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에 전시된 한국전쟁 당시 사망한 미군 전사자의 유품(왼쪽). 오른쪽 사진은 북한지역에서 사망한 미군 유해가 1996년 발굴돼 판문점을 통해 송환되는 모습 [중앙포토, 연합뉴스]

북미가 12일 오전 판문점에서 한국 전쟁 중 전사한 미군의 유해 송환에 대한 실무 협상을 진행하는 가운데, 북미 간 합의가 도출되더라도 북한의 미군 유해 발굴 작업 재개와 유해 신원 확인까지는 몇 년의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켈리 맥키그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DPAA) 국장은 11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회담에 유엔 관계자들도 참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미 국방부에 따르면 현재 한국전쟁 미군 실종자는 7697명으로, 이 가운데 5300명의 유해가 북한에 있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북미는 지난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와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고, 그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달 하순, 북한으로부터 미군 유해를 넘겨받을 때 쓰일 나무 상자(유골함) 100여 개가 판문점에서 이송돼 JSA유엔사 경비대 쪽에서 대기 중이다.

이날 합의가 순조롭게 진행되면 미군 유해는 군사분계선을 넘어 오산 공군기지로 이송된 뒤 하와이에 있는 히컴 공군기지의 법의학 감정실로 보내져 신원 확인절차를 밟게 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9일 로버트 매닝미 국방부 대변인은 "북한의 한국전 참전 전사자 유해 송환에 대한 준비가 돼 있다"면서 "유엔군 사령부는 북한으로부터 유해를 받아 본국으로 송환하는 일을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DPAA 대변인실은 미군 유해 송환을 위한 대금 지급과 관련해 "정책 차원에서 미국 정부는 어떤 정부나 개인에게도 실종 미국인 유해에 대한 대가로 돈을 지불하지 않는다"며 "그러나 우리는 발굴 및 송환에서 발생한 비용을 정산할 권한이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지난 1990년부터 2005년 사이 북한으로부터 약 629구로 추정되는 유해를 돌려받았고 이 중 334구의 신원을 확인했다"며 "이 과정에서 북한에 약 2200만 달러를 보상했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북미 김정은 친서 유해, 트럼프 폼페이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