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7°

2018.10.18(THU)

Follow Us

폼페이오 "수십년 걸친 도전…몇시간 내 해결? 터무니없다"

백민경
백민경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11 09:11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가 안전 보장이 아닌 위협을 가져다준다는, 근본적인 전략적 결정을 하도록 하는 건 수십 년에 걸친(decades-long) 도전"이라고 말했다.

미국 CNN은 11일(현지시간) 폼페이오 장관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수행을 위해 벨기에 브뤼셀에 도착한 자리에서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지난 방북에서 폼페이오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대면하지 못하는 등 '빈손 방북' 논란이 제기되는 데 대해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북한이 전략적으로 잘못 해왔다는 걸 이해하게 해야 한다"며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그를 이해한다고 말했으며, 내가 이 과정을 직접 봤다"며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오간 대화 내용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CNN은 "폼페이오 장관이 변화가 일어날지는 북한에 달렸다고 말했다"고 전하면서도 "북한이 여전히 핵무기 프로그램과 관련해 무엇을 하고 무엇을 하지 않을지에 대해 밝히지 않은 가운데 폼페이오 장관은 좌절감을 누그러뜨리려 했다"고 해석했다.

미 국무부는 '수십 년에 걸친'이라는 표현에 대해서 "미국이 그동안 얼마나 오래 북한의 핵무기 위협에 직면했었는지를 의미하는 것이지, (북핵위기) 시간표를 언급한 게 아니다"고 입장을 밝혔다.


9일 가니 아프간 대통령(왼쪽)과 회동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한편 이 표현은 폼페이오 장관이 이번 순방 기간 아프가니스탄의 군부대를 깜작 방문한 자리에서도 나왔다. CNN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 자리에서 북핵 문제 해결이 '수십 년에 걸친 도전'이라는 점을 언급하며 "북한은 수십 년간 그 주민들에게 핵무기가 없다면 그 나라는 서방 세계, 미국, 그 외 다른 나라들로부터 공격을 받을 위험에 처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이러한 일이 몇 시간 동안에 일어날 것으로 생각하는 건 터무니 없는 일일 것"이라며 "나는 많은 것들에 대해 비난받아왔지만 이에 대해서는 아니다"라며 앞으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폼페이오는 또한 북한이 요구하는 '북미 관계를 근본적으로 바꾸고, 북한을 국제사회로 편입시키면서 자립할 수 있도록 충분한 체제 보장책을 제공하는 방안'에 대해 "우리가 이러한 방안을 만들 수 있다면, 김 위원장은 비핵화할 준비가 됐다는 걸 매우 분명히 했다. 우리는 김 위원장이 그 약속을 책임지도록 할 것"이라고 단언했다고 CNN은 전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관련기사 북미 김정은 친서 유해, 트럼프 폼페이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