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4.1°

2018.09.24(MON)

Follow Us

'오바마케어 보조금 삭감' 가주 비영리단체에 영향 미비

박기수·황상호 기자
박기수·황상호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7/12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7/11 21:16

연방지원 2년간 84% 급감
커버드CA가 부족분 보전
한인 단체 당장 여파 없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오바마케어 가입을 지원하는 비영리단체에 대한 보조금을 대폭 삭감하고 있는 가운데 캘리포니아주의 커버드캘리포니아는 지원을 계속한다고 최근 밝혔다.

보건복지부 메디케어메디케이드국(CMS)은 10일 소비자의 오바마케어 플랜 가입을 도와주는 '연방운영 건강보험거래소(FFE) 내비게이터(Navigator) 프로그램' 지원금을 올해는 1000만 달러만 집행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의 3600만 달러에서는 72%, 2016년 6300만 달러에서는 무려 84%가 줄어든 액수다.

시마 버마 CMS 국장은 "연방 건보거래소(healthcare.org)를 통한 오바마케어 플랜 가입자 약 870만 명 중 내비게이터의 도움으로 가입하는 사람은 전체의 1% 미만에 불과하며 보험 에이전트나 브로커를 통한 경우가 40% 이상으로 훨씬 많다"고 지원금 삭감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내비게이터를 통해 한 명 가입시키는 데는 평균 5000달러의 정부 비용이 들지만, 보험 에이전트에게 교육과 기술적 지원을 해서 오바마케어 플랜에 가입시키면 한 명 당 2.40달러의 비용만 부담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커버드캘리포니아는 지난달 18일 연방 정부의 내비게이터 사업 축소에도 불구하고 사업을 계속 이어나간다고 밝혔다.

피터 리 커버드캘리포니아 대표는 "2014년 시작한 이후 우리는 내비게이터 사업의 가치를 확인했다"며 "오바마케어 등록과 마케팅 비용에 모두 1억 700만 달러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웃케어클리닉 이재희 홍보담당자 역시 "많은 병원과 클리닉에서 커버드캘리포니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올해 큰 여파는 없지만 정책 변화에 대해서는 주시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커버드캘리포니아는 2000개 이상의 단체와 교육, 등록, 지원 사업 등을 펼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