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3°

2018.07.15(SUN)

Follow Us

트럼프 '폼페이오, 북한과 잘 지내며 일 잘하고 있어'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12 07:42

"북한 여행의 진정한 전문가가 됐다" 농담하며 힘 실어줘
"북한은 많은 일 했다…좋은 과정" 평가…'빈손 방북' 비판론 불식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한반도 비핵화 협상을 총괄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에 대해 "그는 (북한과) 매우 잘 지내고 있고, 그곳에서 일을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다음 방문지인 영국으로 떠나기 전 기자회견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3차 북한 방문을 마치고 막 돌아왔다"고 소개하면서 이같이 평가했다.

이 같은 발언은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6∼7일 평양에서 가진 6·12 북미정상회담 후속 협의 결과를 놓고 '빈손' 방북 논란 등 비판론이 고조되는 것을 불식하면서 그에게 힘을 실어준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북한 여행의 진정한 전문가가 됐다. 그곳에 가는 가장 좋은 방법, 밖으로 나오는 가장 좋은 방법(을 안다)"는 농담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6·12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정말 놀라운 만남이었다. 나는 우리가 매우 좋은 관계를 맺었다고 생각한다"며 성과를 자부했다.

그는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이 모든 것이 어디서 끝나는지 알게 될 것"이라며 "하지만 미사일 시험이나 연구가 없었다. 그들은 이미 하나의 (핵)실험장을 폭파했고, 또 다른 미사일 실험장을 폭파할 것이라고 듣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북한의 대남 선전활동 중단도 평가했다. 그는 "사실, 누군가는 더는 (군사)분계선에서 연주되는 음악(선전방송)은 없다고 말했다"면서 "음악은 여러 해 동안 계속됐다. 그들은 최근에 '와, 더는 무거운 음악과 선전은 없구나'라고 말했다"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많은 일을 했다. 우리는 세 명의 인질을 되찾았다. 좋은 과정이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요한 것은 로켓 발사도, 미사일 시험도, 핵 실험도 없었으며, 어떠한 폭발도 거의 9개월 동안 없었다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k0279@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영두

관련기사 북미 김정은 친서 유해, 트럼프 폼페이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