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70.7°

2018.07.18(WED)

Follow Us

[어저께TV] "괴물 대 괴물"..'이리와안아줘' 장기용vs허준호, 마지막 전쟁(ft.망치)

[OSEN] 기사입력 2018/07/12 15:15

[OSEN=박진영 기자] "오래 전 또 다른 괴물이 되어버린 나는 나를 만들어낸 괴물과 다시 맞서야 하는 순간을 맞았다. 나의 낙원을 위해"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이 허준호와의 전쟁을 다짐했다. 사랑하는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자신의 아버지와 맞서야 하는 비극적인 운명에 놓인 장기용의 눈빛은 그래서 아프고 슬펐다. 허준호의 피를 물려받았지만 악을 대물림하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살아온 장기용이 허준호와의 마지막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1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 채도진(윤나무/장기용 분)은 고이석(정인기 분)을 죽인 윤희재(허준호 분)에 분노했고, 그를 아버지라 부르며 대신 죄를 짓고 다니던 염지홍(홍승범 분)을 압박했다. 섬뜩한 눈빛과 미소로 염지홍을 한 번에 제압한 채도진은 윤희재를 돕는 여자가 있음을 알게 됐고, 그렇게 수사망을 좁혀나갔다. 

하지만 윤희재는 고이석을 죽인 뒤 곧바로 채옥희(서정연 분)를 찾아간 상태. 그는 고이석을 죽인 이유로 "우리 나무를 오염시키는 것들은 다 없애줄 것"이라고 말했다. 채도진을 향한 집착이 도를 넘어선 것. 고이석이 죽은 후 채도진이 흔들렸다고 말한 윤희재는 채옥희에게 "당신이 죽으면 심하게 흔들릴거다. 부서져서 조각조각 맞춰주면 좋을텐데. 다시 내 새끼로 만들려는거다. 한 번 잘못 쌓은 건 부서뜨려야 다시 맞출 수 있다. 당신이 그 시작이 되어주면 좋고"라고 말했다. 

결국 채옥희도 채도진을 흔들기 위한 목적으로 죽이겠다는 뜻. 하지만 윤현무(김경남 분)의 등장으로 인해 윤희재의 계획은 성사되지 못했다. 크게 다쳐 병원에 입원하게 된 채옥희와 윤현무에 채도진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이와 함께 윤희재가 자신이 사랑하는 한재이(길낙원/진기주 분)까지 해를 입히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도 커져만 갔다. 

설상가상으로 염지홍을 통해 윤희재가 자신 때문에 한재이를 죽이려 한다는 사실까지 알게 됐다. 한재이가 채도진의 광기를 누르는 장본인이라는 것. 염지홍 앞에서는 한 치의 물러섬 없이 강인한 모습을 보여줬던 채도진은 윤희재가 한재이를 망치로 가격하는 꿈을 꾼 뒤 극도의 불안 증세를 보였다. 

한재이의 품에 안겨 위로를 받고서야 잠을 청할 수 있게 된 채도진. 방송 말미 그는 자수를 하겠다는 전유라(배해선 분)의 전화를 받았고, 한재이의 부모님 납골당에서 꽃과 함께 놓인 망치를 발견했다. 이를 집어든 채도진의 표정과 눈빛은 비장함 그 자체였다. 

"우리가 괴물의 자식으로 태어나지 않았다면 평범하게 살 수 있었을까. 오래 전 또 다른 괴물이 되어버린 나는 나를 만들어낸 괴물과 다시 맞서야 하는 순간을 맞았다. 나의 낙원을 위해"라고 다짐한 채도진은 윤희재와의 마지막 전쟁을 예고했다. 12년 전 길낙원을 구하기 위해 아버지와 맞설 수밖에 없었던 소년은 이제 사랑하는 사람들을 지키고자 주먹을 꽉 쥐고 다시 한 번 아버지를 찾아나섰다. 이제 진짜 마지막이 될 두 사람의 대결은 어떤 결말을 안겨줄지, 끝까지 늦출 수 없는 긴장감이 증폭되고 있다. /parkjy@osen.co.kr

[사진] '이리와 안아줘' 캡처 
 

박진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