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70.7°

2018.07.18(WED)

Follow Us

"감정에도 유통기한"…'하우스헬퍼' 현실 청춘 보나, 결국 쓰러졌다

[OSEN] 기사입력 2018/07/12 15:51

[OSEN=장진리 기자] ‘당신의 하우스헬퍼’에서 힘든 인턴 생활을 묵묵히 견뎌내던 보나가 결국 쓰러졌다. 그리고 보나의 아픔을 가장 먼저 알아챈 사람은 바로 하석진이었다.

지난 12일 방송 된 KBS 2TV 수목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에서는 감정의 유통기한을 놓치고 결국 쓰러져버린 고단한 청춘 임다영(보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복통을 호소하면서도 광고 기획을 위해 이 악물고 버티고 있던 다영, 그리고 그녀의 노력을 가장 먼저 눈치 챈 김지운(하석진). 누구보다 인턴 생활에 최선을 다했던 다영이었기에 안쓰러움은 배가됐다.

유치원 문을 열 때까지 밤을 새워 기다린 끝에 조팀장(정석용) 아들의 유치원 선착순 입소 대기 번호표를 받은 다영. 하지만 책상 위에 올려둔 번호표가 보이지 않자 서랍 밑으로 들어간 것도 모른 채 방 정리를 한 지운에게 무작정 화를 냈다. “김샘 보기엔 뭐 그런 것까지 다 하고 사냐 하겠지만 나한테는 진짜 중요한 일이라고요”라며 글썽이는 다영을 본 지운은 낮에 버린 쓰레기봉투를 모조리 뒤지기 시작했다. 책장 밑에서 번호표를 찾은 다영이 사과를 했지만 지운은 “찾았으면 됐습니다”라는 말만 남기고 돌아갔다. 

‘하우스헬퍼’ 광고 모델로 섭외하려는 지운의 도움이 꼭 필요한 다영. 중요한 임원 회의를 앞두고 마음이 급해졌고, 고태수(조희봉)에게 연락했다. 하지만 “직접 와서 물어보세요”라는 애매한 답변만 돌아왔다. 설상가상으로 전부터 계속 복통을 호소했던 다영은 회의 중에 얼굴이 창백해지다 못해 화장실로 뛰쳐나가기까지 했다. 이후, 기획안을 가로챘다고 생각한 안진홍(이민영) 차장이 다영의 제안이라는 사실을 직접 밝혀주면서 지운의 도움이 더욱 간절해졌다. 

모델 섭외를 위해 진홍과 함께 지운이 있는 카페로 찾아간 다영. 복통은 점점 심해졌지만, 처음으로 자신이 제안한 광고 기획이 진행되는 만큼 이를 악물고 버텼다. “광고일? 나 안 합니다”라는 지운을 설득하려다가도 배가 아파 화장실로 뛰어가야 했다. 다영의 복통을 유난히 신경 쓰는 지운을 본 진홍은 “두 사람 무슨 사이예요”라고 물었다. 이에 지운은 “임다영 씨와 내가 무슨 사이냐면, 그냥 인간적인 사입니다. 하지만 몸이 아픈 걸 숨기면서까지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정도는 알아챌 수 있는 그런 인간적인 사이죠”라고 답했다. 일을 위해 진홍 앞에서 애써 버티고 있는 다영의 노력을 눈치챈 것.

화장실에서 나오며 지운의 이야기를 들은 다영은 눈물을 흘렸다. 하지만 연신 식은땀을 흘리다가 결국 쓰러졌고, 먼저 발견한 지운이 다영을 안고 가게 밖으로 허겁지겁 뛰쳐나갔다. “감정에도 유통기한이 있다. 힘들면 힘들다고, 아프면 아프다고 너무 오래되기 전 꺼내놓아야 한다”라는 지운의 엔딩 내레이션은 지운의 품 안에서 정신을 잃은 다영에 안쓰러움을 더했다.

한편 파티장에서 상아의 옷에 쏟은 와인을 냅킨으로 닦으려던 진국. 넋이 나간 상아 대신 진국을 제지한 지운은 평소 알고 있던 노하우로 침착하게 얼룩을 닦아냈다. 상아는 옷값을 변상하겠다는 진국과 명함을 교환했지만, 연락이 오지 않자 안절부절 했다. 사실 여자에게 서투른 진국이 어떻게 연락해야 할지 고민하고 있었던 것. 다행히 서로 연락이 닿으면서 진국이 옷값을 변상하고 상아는 밥을 사기로 약속했다. 능력 있는 변호사지만 여자에겐 순진무구한 진국과 허세로 겹겹이 포장된 인생을 살고 있는 상아, 두 남녀의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기대되는 대목이었다. 

한편 ‘당신의 하우스헬퍼’,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mari@osen.co.kr

[사진] ‘당신의 하우스헬퍼’ 방송 화면 캡처

장진리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