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70.7°

2018.07.18(WED)

Follow Us

위용잃은 챔프, KIA 후반기 자존심 회복 3대 변수

[OSEN] 기사입력 2018/07/12 21:03

[OSEN=이선호 기자] KIA 타이거즈가 디펜딩 챔프의 위용을 잃었다. 

김기태 감독은 지난 12일 NC와의 전반기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안좋은 모습을 보여 팬들께 죄송하다. 후반기에는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하겠다"고 사과와 각오를 밝혔다. 사과를 한 이유는 당연히 부진한 성적표에 있었다. 40승45패 6위, 승률 5할에도 미치지 못했다. 힘겹게 40승40패를 맞춰놓고 전반기 마지막 5경기를 모두 패했다.

투타 전반에 걸쳐 부진했다. 작년 정규리그 우승과 한국시리즈 우승을 일구며 통합 챔피언이라고 말하기 어려운 성적표였다. 그렇다면 후반기에는 도약할 수 있을까? KIA의 후반기 목표는 우승이 아니다. 최소한 5강, 내심 4강 진입이다. 그러나 4위 LG와 6경기 차로 뒤져 있다. 전반기에 발목을 잡았던 부분들이 개선되어야 가능한 시나리오이다. 

▲타선 응집력 회복 

작년 KIA 우승의 비결은 핵타선에 있었다. 역대 신기록을 세운 팀 타율 3할2리, 7명의 규정타석 3할타자, 그리고 강력한 응집력을 앞세워 상대 마운드에 맹폭을 가했다. KIA 선발투수들은 10개 구단 가운데 가장 행복했다. 화끈한 득점 지원을 해주는 타선을 등에 업었다. 부상 선수들도 거의 없었다. 김선빈과 이명기가 기회를 잘 만들었고 버나디나, 최형우, 김주찬, 안치홍, 나지완까지 응집력이 대단했다. 득점권 타율이 3할2푼4리, 단연 1위였다. 상대 투수들에게는 숨 막히는 지뢰밭 타선이었다.

올해는 주력 타자의 경기력 자체가 떨어졌다. 안치홍을 제외하고 작년 성적을 크게 밑돌고 있다. 타격왕을 차지했던 김선빈, 100타점-100득점을 올렸던 버니디나가 주춤했다. 이명기도 활발한 타격을 못했다. 특히 최형우는 장타력과 찬스에서 폭발력이 줄어들었다. 나지완은 데뷔 최악의 성적이다. 이범호(햄스트링)와 김주찬(허리통증)은 이탈중이다. 득점권 타율(.289)이 낮아졌고 역대급 1위의 병살타(95개)에 발목을 잡혔다. 실종된 응집력 회복이 중요하다.    

▲선발야구 재가동

작년 KIA 마운드는 선발야구였다. 20승 듀오 양현종과 헥터 노에시가 풀가동하며 20승을 따냈다. 팻딘(9승)과 임기영(8승)은 10승을 못했지만 뒤를 받쳤다. 중간중간 공백이 생길때 정용운, 이민우 등이 틈을 메웠다. 퀄리티스타트는 75회였다. 10개 구단 가운데 1위였다. 선발의 이닝소화력도 1위였다. 팀 방어율 5위(4.75)인데도 선발야구로 버텼다.

그러나 올해는 85경기 가운데 QS는 33회에 불과했다. 5명의 선발진을 돌렸지만 선발 야구에서 밀렸다. 양현종과 헥터는 여전히 원투펀치였지만 작년의 위용은 아니었다. 팻딘이 극심하게 부진했고 임기영도 어깨부상 여파로 들쑥날쑥했다. 한승혁이 선발투수로 가능성을 보였지만 자리잡지 못했다. 불펜진이 작년보다 나아졌다는 점에서 선발야구가 후반기의 키를 쥐고 있다. 무엇보다 팻딘의 각성이 중요하다.    

▲단단한 결속력

작년 우승의 원동력은 선수단이 하나의 팀이 된 점도 있었다. 김기태 감독의 동행야구를 기치로 감독-코치-선수들이 하나로 뭉쳤다. 선수들 내부도 김주찬 이범호를 중심으로 모였다. 구단도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개막 이후 선두를 치고 나갔다. 시즌 도중 공동 1위를 허용했지만 한번도 1위를 놓지 않았다. 위기에서도 서로를 믿고 의지하는 동행 야구가 자리잡았다. 한국시리즈에서도 먼저 패했지만 내리 4연승을 했다. "우승을 하자"는 공동의 목표가 만들어낸 결집력이었다. 

올해는 결속력이 느슨해졌다. 성적이 떨어지니 당연히 분위기는 좋지않다. 감독을 비롯한 베테랑들의 얼굴도 어두어졌다. 작년 만큼의 결속력을 보여주지 못한데다 전반기 막판 5연패 과정에서 망연자실의 모습까지 나왔다. 지난 2015년과 2016년은 상위권은 아니어도 팀내에 활력은 넘쳤다. 이번 올스타 휴식기에서 감독을 비롯해 선수단 전체가 심기일전을 통한 모멘텀이 필요하다. 특히 응원하는 팬들을 위해서라도 "챔프의 자존심을 찾자"는 의식이 절실해보인다. 의지가 없다면 몸은 따라주지 않는다. /sunny@osen.co.kr   

이선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