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4°

2018.09.24(MON)

Follow Us

문대통령,인도·싱가포르 순방 마치고 귀국…국정상황 점검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13 06:44

인도·싱가포르서 경제협력 확대·한반도 평화 지지 확인 '신남방정책' 가속 기대감…경제정책 변화 여부도 주목

인도·싱가포르서 경제협력 확대·한반도 평화 지지 확인

'신남방정책' 가속 기대감…경제정책 변화 여부도 주목



(성남=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5박6일간의 인도·싱가포르 순방 일정을 마무리하고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참모진들로부터 순방 기간 있었던 주요 현안을 보고받고 국정운영 방향을 점검할 계획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인도로 출국, 10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통해 현재 200억 달러 수준인 한국과 인도의 교역수준을 2030년까지 500억 달러로 확대하는 등 경제 협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한·인도 비즈니스포럼 연설에서는 "지금이 한국에 투자할 적기"라고 강조하고, 한·인도 CEO 라운드 테이블에서는 "한국 정부는 기업활동에서 겪는 어려운 사항에 대해서는 항상 청취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하는 등 양국 기업의 경영활동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취임 후 처음으로 삼성전자 인도 공장인 노이다 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것 역시 '기업 지원사격'의 하나로 해석된다.

11일 싱가포르로 이동한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하는 데 힘을 쏟았다.

문 대통령은 12일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의 정상회담 후 공동언론발표에서 "역내 평화·안정을 위해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으며, 13일 열린 '싱가포르 렉처'에서는 "한반도가 평화를 이루면 싱가포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과 함께하는 아시아는 세계에서 가장 번영하는 지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에서는 이번 순방으로 평화와 번영을 공동의 목표로 삼아 인도·싱가포르와의 협력 관계가 강화하는 것은 물론, 아시아 국가들과의 협력을 통해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신남방정책 역시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인도에서 보여준 '기업 힘싣기' 행보를 기점으로 문재인 정부의 하반기 경제정책 역시 기업 친화적인 성격이 강화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hysup@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형섭

관련기사 문재인 러시아, 인도, 싱가포르 국빈 방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