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7°

2018.09.19(WED)

Follow Us

문 대통령, 인도·싱가포르 일정 마치고 귀국…순방서 남긴 메시지는

이민정
이민정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13 07:26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밤 5박6일간의 인도·싱가포르 순방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5박 6일간의 인도·싱가포르 순방 일정을 마무리하고 13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참모진들로부터 순방 기간 있었던 주요 현안을 보고받고 국정운영 방향을 점검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8일 문 대통령은 인도로 출국, 10일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현재 200억 달러 수준인 양국의 교역수준을 2030년까지 500억 달러로 확대하겠다는데 뜻을 모았다.

또 취임 후 처음으로 삼성전자 인도 공장인 노이다 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기업 지원 사격' 행보 아니냐는 해석을 남기기도 했다.

이후 11일에는 싱가포르로 이동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했다.

12일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 정상회담 후 공동언론발표에서는 "역내 평화 안정을 위해 공조를 강화하겠다"고 밝혀다.

문 대통령은 앞서 귀국 직전 싱가포르 국빈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가진 동포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아세안과의 관계를 아주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주변 3대강국(미·중·러·일) 수준으로 협력을 강화하는 신남방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이번 순방의 의미를 다시 한번 강조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이번 순방으로 평화와 번영이라는 공동 목표를 위해 인도·싱가포르와의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아시아 국가들과의 협력을 통해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신남방정책이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삼성전자 인도 공장 준공식 참석을 두고 정부가 하반기 경제정책이 기업 친화적 성격이 강화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문재인 러시아, 인도, 싱가포르 국빈 방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