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1°

2018.09.24(MON)

Follow Us

[아시안 게임 D-30] 적도를 달굴 '45억 축제' 19일 개막…한달 앞으로

[LA중앙일보] 발행 2018/07/17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7/16 21:30

56년만에 인도네시아서 개최
한국 금 65개 종합 2위 목표
남북 한반도기 들고 공동입장

다음달 18일 인도네시아에서 막을 올리는 자카르타-팔렘방 하계 아시안게임이 19일이면 개막 카운트다운 30일을 맞는다.

올해로 18번째인 하계 아시안게임은 적도에 걸친 섬나라 인도네시아에서 56년 만에 다시 열린다.

인구 45억 명이 사는 아시아 대륙의 최대 스포츠 이벤트인 하계 아시안게임은 지구촌 최대 잔치 하계올림픽에 이어 참가 선수단의 규모로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국제 종합대회다.

아시안게임을 밝힐 성화는 1951년 초대 대회가 열린 인도 뉴델리에서 15일 채화돼 곧 인도네시아 내 봉송에 들어간다.

45개 나라에서 온 1만 명의 선수단은 폐막일인 9월 2일까지 17일간 적도의 작열하는 태양 아래 어느 때보다 뜨겁게 메달 레이스를 펼친다.

올해 아시안게임에선 40개 종목, 465개의 세부 경기가 열린다.

경기가 열릴 장소는 자바 섬에 있는 수도 자카르타와 수마트라 섬 남부에 있는 팔렘방으로 나뉜다.

1998년 방콕 대회 이래 6회 대회 연속 종합 2위 수성에 도전하는 대한민국 선수단은 트럼프로 하는 두뇌 게임인 브리지를 제외한 39개 종목에 선수와 임원 960명을 파견한다.

'효자 종목' 태권도, 양궁, 펜싱, 유도를 필두로 핸드볼 등 구기 종목과 클라이밍·패러글라이딩 등 신규 종목을 통틀어 금메달 65개 이상을 목표로 내걸었다.

유도, 탁구, 야구, 축구 등에서 벌어지는 치열한 한일전이 아시안게임의 관전 재미를 배가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 종합대회에서 두 번째로 출범하는 남북단일팀 '코리아'(영어 축약 국가명 COR)의 선전 여부도 우리의 가슴을 뛰게 한다.

남북은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에서 국제 종합대회로는 처음으로 단일팀을 결성해 전 세계에 평화의 메시지를 전했다.

남북 사이의 훈풍을 타고 아시안게임에선 여자 농구, 카누 드래곤보트, 조정 3개 종목에서 단일팀이 탄생한다. 세 종목 선수 26명과 임원 4명 등 북측 선수단 30명이 방남해 우리나라 선수들과 호흡을 맞추고 인도네시아로 떠난다.

단일팀의 '감동'만 선사했던 평창올림픽과 달리 아시안게임 카누 드래곤보트에선 금메달 1~2개도 따내 실력도 증명해 보일 참이다.

100명씩 추린 남북 선수단 200명은 아시안게임 개회식 때 한반도 기를 들고 아리랑 선율에 맞춰 역대 11번째로 공동입장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