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1°

2018.09.20(THU)

Follow Us

숀 역주행 1위에 음원 시장 부글…트와이스를 어떻게 물리칠 수 있었나

채혜선
채혜선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17 02:49


[사진 디씨톰엔터테인먼트]

밴드 칵스 멤버이자 DJ 숀(28)의 신곡이 인기 아이돌을 제치고 국내 주요 음원 차트 1위를 차지하자 음원 사재기 의혹이 일며 관련 시장이 뜨겁다. 소속사 측은 "사재기와는 무관하다"며 불거진 의혹을 부인했다.

역주행 진정성 의심받는 1위

숀.

숀은 지난달 27일 미니앨범 '테이크'(Take)를 발매했다. 이 중 수록곡 '웨이 백 홈'(Way Back Home)은 17일 오전 전날 컴백한 걸그룹 마마무와 앞서 1위였던 걸그룹 트와이스·블랙핑크를 제치고 멜론과 지니 등 주요 음원 차트 1위에 올랐다.

'웨이 백 홈'은 최근 차트에 진입하더니 뒤늦게 순위가 상승하는 이른바 '역주행'으로 정상에 올랐다. 그러자 네티즌 사이에서는 지난 4월 음원 사재기 의혹에 휩싸인 가수 닐로와 비슷한 차트 진입 패턴을 보인다는 지적이 나왔다. 닐로의 노래 '지나오다'는 아이돌 팬들의 음원 스트리밍이 활발한 자정 이후 트와이스 등을 제치고 1위에 올라 음원 사재기 의혹에 시달려야 했다.

'웨이 백 홈'은 팔로어 94만명에 이르는 페이스북 페이지 '너만 들려주는 음악'에 노래가 소개된 뒤 순위가 상승했으며, 아이돌 음원이 강세인 지난 16일 자정 멜론 1위로 올라섰다. 멜론 측은 "비정상적인 이용 패턴은 발견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사진 숀 인스타그램]

숀은 지니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한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기........이거 뭐야?"라며 신기해하는 글을 올렸다.

"사재기·불법행위 없다"

디씨톰 엔터테인먼트 측 입장 일부. [사진 디씨톰 엔터테인먼트 페이스북]

반면 숀의 음악적 입지를 무시할 수 없다는 반박 의견도 만만치 않다. 숀은 밴드 멤버면서도 솔로로 EDM(Electronic dance music) DJ와 프로듀서로 활동하고 있다. 아이돌 엑소·방탄소년단·샤이니 등의 노래를 작곡해왔으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폐막식 엑소 무대에서 연주자로 참여하기도 했다.

논란이 뜨겁자 소속사 디씨톰 엔터테인먼트는 17일 공식 입장을 내고 "사재기나 조작, 불법적인 마케팅 같은 것은 없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이 노래를 소개한 것이 전부이고 그 폭발적인 반응이 차트로 유입돼 빠른 시간에 상위권까지 가는 현상이 나타났다"며 "페이스북으로 이용자 계정을 사서 댓글을 조작하거나 가짜 계정을 활용했다면 문제가 있겠지만 그런 행위를 절대 하지 않았다. 심지어 '너만 들려주는 음악' 페이지도 '이 음악을 홍보 중이다'고 밝히고 게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트에 빨리 올라갔다는 이유로 관련 의혹을 해명하라'는 전제에는 '너희는 범죄자이고, 아니라면 이 현상을 밝히라'는 가정이 들어있어 폭력적으로 받아들여진다"며 "저희가 차트를 조작하지 않았는데 어느 시간대에 어떻게 올라가고 왜 빠르게 올라갔는지 설명할 수 없을뿐더러 설명해야 할 이유도 없다"고 했다.

소속사는 "억측성 루머와 비방 등에 대해선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페이스북 페이지 '너만들려주는음악']

'너만 들려주는 음악'(너들음) 페이지 역시 이날 '너들음의 조작·선동·불법마케팅 혹은 영향력에 대한 공식입장'이란 글을 올려 반박했다.

너들음 측은 "좋은 음악이 들어간 영상을 게재해 그 영상을 보고 음악을 찾아 듣는 것은 철저하게 리스너의 몫"이라며 "그냥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새로운 아티스트가 유명해지는 방식이 싫은 것이라고 얘기하시라"고 적었다.

또 "페이지 기준에 맞는 좋은 음악을 홍보하고 있고 저작권 차원의 문제가 있어 여러 기획사와 협의가 가능한 자료를 게재한다"며 "음원사이트를 통해 음악을 듣는 유저들이 많이 팔로하고 있어 실질적인 전환이 빠른 것으로 추측해볼 뿐"이라고 설명했다.

'차트 프리징' 이후 관측된 현상

국내 6개 음원서비스 사업자(네이버뮤직·벅스·멜론·소리바다·엠넷닷컴·지니)

이번 역주행 사례가 주목받은 것은 주요 음원사이트가 심야 시간대에 실시간 차트를 운영하지 않기로 한 뒤 불거졌기 때문이다.

음원서비스 사업자 등이 참여한 가온차트정책위원회는 닐로의 차트 역주행으로 음원 사재기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 11일부터 오전 1~7시 차트를 운영하지 않은 이른바 '차트 프리징(Chart Freezing)'을 도입했다. 음원 소비량이 줄어드는 심야 시간대를 노리는 사재기 시도를 막기 위한 목적이다. '차트 프리징'에 따라 오전 1시부터 오전 6시 59분까지 실시간 음원 이용량은 집계되지 않는다.
그러나 이 제도가 오히려 오전 1시 직전에 차트 경쟁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나온다. 차트 프리징이 걸리면 직전 차트가 변동 없이 6시간 동안 고정되기 때문이다.

일부 네티즌은 숀의 '웨이 백 홈'이 차트 프리징 직전인 자정에 1위에 올라 다음 날 오전 7시까지 1위로 노출됐고, 갑작스러운 1위 곡에 관심을 가진 이용자들이 급증하면서 순위를 유지하는 패턴이라고 추측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