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4°

2018.09.22(SAT)

Follow Us

목성 주위서 새 위성 12개 발견…'목성의 달' 총 79개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17 16:45

미국 카네기연구소 관측…"1개는 궤도 달라 향후 위성간 충돌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국 연구진이 목성 주위에서 지름 1∼3㎞의 위성 12개를 새로 발견했다. 이에 따라 목성의 달은 모두 79개로 늘어났다.

미국 카네기연구소는 17일(미국 현지시간) 연구소 스콧 셰퍼드 박사팀이 지난해 봄부터 최근까지 목성 주위에서 정상궤도를 가진 위성 11개와, 다른 위성들과 완전히 판이한 궤도를 가진 위성 1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명왕성 밖에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새로운 행성을 찾기 위해 태양계 외곽을 관측하는 과정에서 이들 위성을 발견했다.

셰퍼드 박사는 "목성은 우리가 탐색하는 태양계 최외곽 근처에 있어 목성 주위에서 이들 위성을 우연히 발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새 위성 중 9개는 이오(Io), 유로파(Europa), 칼리스토(Callisto), 가니메데(Ganymede) 등 일명 '갈릴레오의 달들' 바깥쪽에서 목성의 회전 방향과 반대로 도는 역행위성들이다. 공전주기가 2년 정도인 이들 역행위성은 과거 최소 3개의 소행성, 혜성 또는 달들이 충돌해 형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새 위성 2개는 이들 역행위성보다 안쪽에서 목성의 회전 방향을 따라 공전하는 순행위성들로 공전주기는 1년 미만으로 나타났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지난 5월에 발견된 위성으로, 여느 달들과 완전히 다른 궤도를 가진 일명 '괴짜' 위성이다.

지름이 1㎞도 안 돼 목성의 달 중 가장 작은 것으로 추정되는 이 위성은 로마신화 주피터의 증손녀인 '발레투도'(Valetudo)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이 위성은 순행위성이지만 궤도 거리가 위성들보다 멀고 기울기 역시 훨씬 크며 바깥쪽 역행위성들의 궤도를 가로질러 도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때문에 연구진은 발레투도가 향후 역행위성들과 정면 충돌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셰퍼드 박사는 "불안정한 상태다. 정면충돌이 일어나면 이들 위성은 순식간에 파괴돼 가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citech@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주영

관련기사 화성 목성 토성 탐사-NASA 중국 러시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