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05.26(Sun)

김진태 “양승태 대법원 로비에 내 사촌매형 동원?…돼지 눈엔 돼지만 보여”

이민정
이민정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17 21:46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양승태 대법원이 김진태 의원의 사촌 매형을 동원해 상고법원 입법 로비를 계획했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저 김진태는 사촌 매형들로부터 어떠한 부탁도 받은 적이 없다"고 정면 반박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 내내 지난 정부 먼지 털다 끝날 것 같다. 돼지 눈엔 돼지만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17일 한겨레는 "양 전 대법원장 시절 작성된 법원행정처 문건에 상고 법원에 비판적이었던 김 의원을 설득하기 위해 그의 이종사촌 매형인 정형식 부장판사와 민일영 대법관을 동원하려 한 사실이 확인됐다. 실제 이뤄졌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이 문건은 2015년 법원행정처가 만든 것으로 국회 법사위 소속 여야 의원을 개별 공략하는 방안 등이 담겼다"며 "이 문건에 국회 법제사법위원이던 김 의원과 인척 관계인 민 대법관과 정 부장판사를 '키맨'으로 지정해 '친분관계를 활용한다'는 내용이 여러 차례 등장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사촌 매형들로부터 어떤 부탁도 받은 적이 없다"면서 "자존심 하나로 먹고사는 그분들이 사촌 처남에게 법통과 부탁하고 그러지 않습니다. 제가 누가 시킨다고 할 사람도 아닙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또 김 의원은 법원행정처 문건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김명수 대법원장이 전임자를 잡기 위해 내부보고서를 까발리고도 부끄러운 줄 모른다"고 지적하며 "문재인 정부 내내 지난 정부 먼지 털다 끝날 것 같다. 돼지 눈엔 돼지만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사법농단 양승태 대법원-박근혜 김기춘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