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8°

2018.09.21(FRI)

Follow Us

'의병장 후손' 피겨선수 데니스 텐, 괴한 칼에 찔려 사망

[OSEN] 기사입력 2018/07/19 06:08

[OSEN=강필주 기자] '의병장 후손'으로 국내에도 잘 알려져 있는 한국계 피겨스케이팅 선수 데니스 텐(25, 카자흐스탄)이 칼에 찔려 사망했다.

19일(한국시간) 카자흐스탄 뉴스통신사 카즈인폼에 따르면 데니스 텐은 이날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괴한의 칼에 찔린 후 병원으로 후송됐다. 하지만 텐은 결국 세상을 떠났다.

데니스 텐은 구한말 의병장인 민긍호 선생의 고손자로 알려졌다. 지난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 카자흐스탄을 대표한 텐은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에서 동메달을 획득했으며, 평창동계올림픽에도 출전했다. /letmeout@osen.co.kr

[사진] OSEN DB.

강필주 기자

관련기사 의병장 후손 카자흐 피겨 영웅 텐 사망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