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6°

2018.12.16(SUN)

피겨 영웅 데니스 텐 사망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7/20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7/19 20:16

대한제국 의병장 민긍호 후손
대낮에 괴한 두 명에 피습당해

지난해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국제빙상연맹 그랑프리 대회에서 프리 프로그램을 연기하고 있는 데니스 텐. [AP]

지난해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국제빙상연맹 그랑프리 대회에서 프리 프로그램을 연기하고 있는 데니스 텐. [AP]

'의병장의 후손'인 남자 피겨스케이팅 데니스 텐(25·카자흐스탄)이 칼에 찔려 사망했다.

카자흐스탄 뉴스통신사 카즈인폼은 19일 "데니스 텐이 이날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괴한의 칼에 찔려 병원에 후송됐지만, 결국 세상을 떠났다"라고 보도했다.

아구르탄벡 무하메디울리 문화체육부 장관은 쿠르만가지-바이세이토바 거리에서 데니스 텐이 자신의 승용차 백미러를 훔치는 범인 두 명과 난투극을 벌이다 칼에 찔렸다고 페이스북에서 밝혔다.

엘나르 아킴쿠노프 보건부 대변인은 텐이 과다 출혈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범인 2명을 수배하고 있다.

카자흐스탄 알마티 출신인 텐은 고려인의 혈통을 이어받아 한국 피겨 팬들에게도 친숙한 선수다. 2014년 소치 겨울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올해 2월 평창 겨울올림픽에도 출전했다. '피겨 여왕' 김연아와도 절친하고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 소속으로 김연아의 아이스쇼에 출연하기도 했다.

텐은 구한말 의병장인 민긍호 선생의 외고손자로 더욱 유명해졌다. 그의 할머니 알렉산드라 김은 민긍호의 외손녀다. 그의 성씨인 텐은 한국의 정씨를 러시아어문자로 표기한 것이다.

관련기사 의병장 후손 카자흐 피겨 영웅 텐 사망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