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20.08.05(Wed)

[독자 마당] 한바탕 복권 꿈

이산하 / 노워크
이산하 / 노워크 

[LA중앙일보] 발행 2018/07/21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7/20 19:39

이번엔 틀림 없다니까, 정말.

송아지만 한 멧돼지가 내 가슴으로 냅다 뛰어든 지난 밤 꿈을 떠올리며 들어선 동네 리커스토어. 로토를 사고 나오는 발걸음이 나는 듯 가볍다. 나는 매주 월요일에는 메가 복권에 거금 5달러를, 수요일에는 파워볼에 거금 10달러를 투자하면 일주일이 행복하다.

한 번도 맞춘 적이 없으나 언제쯤일까, 잭팟 터지는 그 날을 손꼽아 기다리며 즐거운 기다림을 계속하고 있다.

틀림없어. 꿈도 가끔은 맞는다니까. 5000만 달러. 세금 떼고도 3000만 달러쯤. 그 많은 돈 어떻게 하지. 우선 마누라 고물차를 바꿔줘야겠다. 렉서스로 할까. 아니야. 그래도 벤츠 500쯤 돼야 기죽고 살아온 세월 마누라가 가슴 활짝 펴게 해줄 수 있지. 다음은 마누라 손가락에 45년을 끼고 있는 결혼식 때 끼워준 좁쌀만 한 다이아몬드 반지를 바꿔줘야겠다. 1캐럿, 2캐럿. 아니야 3캐럿 정도는 돼야 콩나물 장수 불러놓고 아이고 골치야 하고 이마 만지고 자랑할 게 아닌가.

외출에서 돌아와 싱글벙글하는 나를 마누라가 한심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돈벌이도 못 하는 영감이 무엇이 그리 좋아 실성한 사람처럼 웃고 다니냐고 한소리 한다.

마누라여. 옛글에 이르기를 연작안지 홍곡지지(燕雀安知 鴻鵠之志)라. 제비나 참새가 어찌 기러기나 고니의 뜻을 알겠는가. 이 남편의 깊은 뜻을 그대는 몰라도 된다. 이번엔 정말이라니까. 잭팟만 터지면 죽기 전에 호강 한번 멋지게 시켜준다니까.

슬그머니 이불 속으로 들어가 낮잠 청하는 마음이 무지개 타고 하늘을 간다.

관련기사 독자마당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