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

2018.09.19(WED)

Follow Us

서울 38도까지 치솟았다···1994년 이후 최악 폭염

천권필
천권필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2 01:49


22일 오후 서울 성동구 뚝섬 수영장을 찾은 시민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장진영 기자.




한증막에 갇힌 서울, 38도까지 올라…94년이후 가장 더웠다

최악의 폭염에 태풍의 영향으로 습도까지 높아지면서 한증막에 갇힌 것 같은 ‘찜통더위’가 열흘째 전국에서 기승을 부렸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전날 36.9도보다 더 오른 38도를 기록했다. 이는 1907년 기상청이 서울에서 관측을 시작한 이래 역대 다섯 번째며, 가장 높았던 1994년 7월 24일 38.4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지난 17일 32.1도를 기록한 이후 계속 올랐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대부분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이날 경기도 수원은 37.5도, 강원도 홍천 38.2도, 충북 청주 37.8도, 제천은 37.2도까지 올라 7월 최고기온 기록을 갈아치웠다.

기상청 자동기상측정망(AWS) 측정으로는 이날 경기도 안성시 고삼에서 39.5도를, 서울 서초구에서는 39.3도까지 올랐다.

태풍 영향으로 열대야 확산

강원 강릉시 아침 최저기온이 28.1도를 기록하는 등 동해안 지역에 열대야가 이어진 22일 오전 강원 평창군 옛 영동고속도로 대관령 휴게소 광장에서 더위를 피해 온 시민들이 잠을 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더위에 습도까지 올라가면서 불쾌지수는 전국적으로 ‘매우 높음’ 단계까지 치솟았다.

동중국해상에서 북서진하고 있는 제10호 태풍 ‘암필(AMPIL)’에 동반된 덥고 습한 공기가 한반도로 들어오면서 습도를 높였기 때문이다.

폭염 속에서 습도까지 높아지면 그늘에서도 열을 느낄 수 있기 때문에 열사병에 걸릴 위험이 크다. 22일 중국 상하이 인근에 상륙한 태풍 ‘암필’은 23일 중국 칭다오 부근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폭염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일사에 의해 땅이 데워지는 효과까지 겹치다 보니 기온이 점차 오르는 추세를 보인다”며 “여기에 태풍의 가장자리를 따라 습도가 높고 뜨거운 공기가 들어오면서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덥고 습한 날씨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서울의 기온은 이날을 정점으로 1~2도 정도 내려가겠지만 35도 안팎의 무더위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높은 습도 때문에 밤 사이에도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 열대야는 밤 사이에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을 말한다.

윤 통보관은 “태풍의 영향으로 불쾌지수가 상승하고 열대야 발생 지역이 더욱 확대되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관련기사 세계 살인 폭염 정전 산불 피해-폭우 태풍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