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4.4°

2018.12.11(TUE)

‘17세’ 이강인, 발렌시아와 재계약 ‘바이아웃 1058억원’

배재성
배재성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2 14:40


이강인이 2018 아시아 19세 이하 챔피언십 예선 동티모르전에서 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슛돌이’ 출신 이강인(17)이 발렌시아(스페인)와 재계약했다. 1000만 유로(약 132억원)였던 이강인의 바이아웃이 재계약 과정에서 8배나 뛰었다.


발렌시아는 지난 21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이강인과 2022년 6월 30일까지 기간을 연장하는 재계약을 맺었다’며 바이아웃(buy-out) 금액을 8000만 유로(약 1058억원)로 책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강인이 1군 팀과 스위스 전지훈련을 함께할 예정이다. 다음 시즌에는 1군 팀에 합류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바이아웃이란 소속팀 간 ‘이적료 협상’을 생략할 수 있는 조항이다. 선수 이적에는 구단 간 이적료 협상이 필요한데, 바이아웃 금액을 지불할 경우 구단 간 협상 테이블은 차려지지 않는다. 바로 구단과 선수 간 계약 협상이 진행되는 것이다.

아직 17세에 불과한 데다 1군 무대를 밟지 않은 이강인에게 1000억원이 넘는 바이아웃 금액을 책정한 것은 의미가 크다. 이강인의 이번 바이아웃 금액은 발렌시아 유소년 중에서 지난 시즌 1군으로 승격한 페란 토레스(18)가 기록한 1억 유로(약 1329억원) 다음으로 높은 금액이다.

지난 2일에는 이강인이 스페인에 귀화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발렌시아 지역지가 “스페인축구협회가 이강인의 귀화를 3년 전부터 추진해왔다”고 보도한 것이다. 이에 대한축구협회가 직접 나서 “스페인축구협회가 이강인 선수의 귀화를 계획하고 있다는 현지 언론 보도와 관련해 19세 이하 대표팀 매니저가 아버지를 통해 알아본 결과, 전혀 그런 의사가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강인은 2007년 KBS의 TV 프로그램인 ‘날아라 슛돌이’ 3기에서 처음으로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당시 7세라는 어린 나이로 놀라운 실력을 선보여 ‘축구 천재’로 화제가 됐다.

남다른 축구 실력을 바탕으로 인천 유나이티드 유소년팀에 입단했고, 방송 4년 뒤 2011년 스페인에 날아가 입단 테스트를 거쳐 발렌시아 유니폼을 입게 됐다.

이강인은 발렌시아 유소년팀에서 꾸준히 성장했다. 이강인은 지난해 7월 후베닐A로 승격됐고, 지난 1월에는 발렌시아 B팀으로 올라서면서 프로 무대를 밟았다.

17살의 나이로 2017-2018시즌 스페인 세군다 B(3부리그)에서 11경기를 뛴 이강인은 1골을 기록하면서 1군 승격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차곡차곡 단계를 밟으며 성장한 이강인은 레알 마드리드는 물론 맨체스터 시티의 눈길을 끌었고, 발렌시아는 ‘이강인 지키기’에 나섰다.

발렌시아는 지난해 초 이강인과 2019년 6월까지 재계약하면서 800만 유로(약 106억원)의 바이아웃 조항을 삽입했다.

이런 가운데 이강인이 지난 5월 툴롱컵에서 U-19 대표팀의 일원으로 뽑혀 2살 많은 선수와 함께 맹활약하자 그의 몸값이 들썩이기 시작했다.

이강인은 툴롱컵 3경기에서 중거리포와 프리킥으로 2골을 터트리면서 유럽 클럽 스카우트들의 시선을 끌었고, 곧바로 발렌시아는 이강인과 재계약을 추진하면서 2022년까지 계약기간을 늘리고 무려 1000억원이 넘는 바이아웃 조항을 포함했다.

발렌시아를 이끄는 가르시아 토랄 감독은 이강인에 대해 “아주 어린 선수다. 1군 팀에 배우러 왔다”라며 “서서히 배워나가야 한다. 1군 팀의 훈련에 합류에 적응해 나가는 게 앞으로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인 신문 스포르트는 “발렌시아는 ‘새로운 진주’ 이강인을 긴 안목으로 보고 있다”라며 “구단은 이강인이 너무 빠르게 자신의 재능을 소진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이번 시즌에는 발렌시아 B팀에서 뛰면서 감독이 원할 때 A팀 경기에도 나설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관련기사 17세 이강인, 발렌시아 1군 데뷔전 성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