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2°

2018.11.12(MON)

Follow Us

노회찬 투신 사망 소식에 여야 정치권 “비보에 충격”

한영혜
한영혜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2 19:34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아파트서 투신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23일 오전 경남 창원시의 노회찬 의원 사무실이 불이 꺼진 채 문이 잠겨 있다. [연합뉴스]

여야 정치권은 23일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이하 의원)이 아파트에서 투신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고 충격에 휩싸였다. 각 당은 노 의원의 소식을 언론보도를 통해 전해 듣고 사실관계를 파악하느라 경황이 없는 모습이었다.

특히 노 의원이 소속된 정의당 의원들과 전날까지 함께 3박5일 일정으로 미국에 다녀온 여야 원내대표들은 생각지도 못한 소식에 매우 놀라 황망해 하면서 말을 잇지 못했다.

당초 여야 교섭단체 4곳 원내대표들은 방미를 계기로 한 ‘협치’ 분위기를 살려 이날 오전 11시 국회에서 회동을 하고 민생ㆍ개혁 법안 처리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회동을 긴급히 취소하고 각 당 내부적으로 진상 확인에 나섰다.

노 의원 측 관계자는 이날 노 의원이 사망했다는 언론보도 직후 “무슨 말인가. 처음 듣는다. 파악해 보겠다”고 말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도 통화에서 울먹이는 목소리로 “이게 무슨 일이에요 정말…”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정의당은 언론 공지를 통해 “현재 중앙당에서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으로, 개별 문의에 응답할 수 없음을 양해해달라. 정리가 되는 대로 알리겠다”고 밝혔다.

[사진 민주당 홈페이지]


노 의원과 전날까지 의원외교를 위해 방미 일정을 함께했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통화에서 “너무 마음이 아프고 충격적이다. 옛날부터 노동운동 출신으로 나와 각별한 인연이 있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내가 일정이 많아서 하루 앞당겨 한국에 들어오면서 귀국 전날 밤 미안한 마음에 술을 한잔 샀는데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까지 서로 밤늦도록 노동운동 이야기를 회고하며 아주 즐겁게 마셨는데…”라며 “(노 의원이) 첫날, 둘째 날은 좀 침통한 분위기였고 무거웠지만 셋째 날 공식 일정을 마치고는 분위기도 좋아졌는데…”라고 안타까워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방미 일정 중 노 의원이 특검 수사에 대해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는지 묻는 말에 “방미단이 공식 일정을 소화하면서 단 한 번도 드루킹 관련한 이야기를 서로 주고받은 적이 없었다”며 “본인도 그와 관련해 동료 대표들에게 별다른 말씀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던 의원들도 노 의원 소식을 전해 듣고 질의 도중 애도를 표했다. 6·13 재보선에서 당선된 자유한국당 송언석 의원은 경찰청장 인사청문회 중 “먼저 조금 전 충격적인 속보를 봤다. 정의당의 존경하는 노회찬 의원께서 투신 사망하셨다는 경찰 발표가 속보로 떴다”며 “동료 의원의 한 사람으로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국회 대법관 인사청문특위 위원인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노동전문변호사 김선수 대법관후보자 인사청문회 중 노동자를 위해 정치활동을 한 노 의원의 충격적인 소식을 접하고 너무나 가슴 아프다. 솔직히 청문회를 이어가기 어려운 상태다. 어떻게 하죠?”라고 적었다. 그는 “노 대표의 인격상 무너져내린 명예와 삶, 책임에 대해 인내하기 어려움을 선택했겠지만, 저 자신도 패닉 상태”라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드루킹 일당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던 노 의원은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기고 아파트에서 투신,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8분쯤 서울 중구 N아파트 1층 현관 앞에서 노 의원이 쓰러져 있는 것을 아파트 경비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투신장소로 보이는 아파트 17~18층 사이 계단에는 노 의원의 외투, 신분증이 포함된 지갑, 정의당 명함,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유서에는 “드루킹 측으로부터 돈을 받은 사실이 있다. 하지만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가족과 아내에게 미안하다”는 적혀 있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노 의원은 지난 18일 미국 방문 중 기자들에게 “어떠한 불법적인 정치자금을 받은 적이 없다”며 “(특검이) 조사를 한다고 하니, 성실하고 당당하게 임해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22일 미국에서 귀국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