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5°

2018.09.25(TUE)

Follow Us

경찰 '노회찬 자필유서 맞아…사망경위 의혹 없어 부검 안해'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22 21:53

유족 요구 따라 유서 내용은 비공개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에서 몸을 던져 사망한 가운데 유족과 경찰은 노 의원의 시신을 부검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23일 "유족들이 원치 않는 데다 사망 경위에 의혹이 없어서 부검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또한, "노 의원의 유서가 자필로 작성한 것이 맞다"고 밝히며 그 내용은 유족의 요구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앞서 이날 오전 9시 38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현관 쪽에 노 의원이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해당 아파트는 노 의원의 자택이 아니라 어머니와 남동생 가족이 사는 곳으로, 노 의원은 이들이 사는 집이 있는 동에서 투신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아파트 17∼18층 계단에서 노 의원의 상의를 발견했고, 그 안에서 신분증이 든 지갑과 정의당 명함, 유서로 추정되는 글을 찾아냈다.

유서 내용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당에 따르면 노 의원의 빈소는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에 차려졌다.



노회찬 아파트서 투신사망…유서 "금전받았으나 청탁과 무관" [https://youtu.be/2a8fpFJfQrM]



정의당, 노회찬 유서 공개…"나는 여기서 멈추지만 당은 당당히 앞으로" [https://youtu.be/Hia6KXIfp0Q]



soh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성서호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