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4.3°

2018.11.20(TUE)

Follow Us

노회찬 의원 지인 “최근까지 아픈 노모 모셔…숨진 곳은 동생 집”

박광수
박광수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2 21:57


23일 오후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투신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중구 한 아파트에서 국과수 관계자들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노회찬 의원이 최근 동생 집에 거주하며 병환 중인 노모를 모셨다는 소식이 지인을 통해 전해졌다.

23일 노 의원과 1990년대 중반까지 노동운동을 했다고 밝힌 임영탁씨(59)는 언론과 인터뷰에서 “어제(22일) 저녁 노 의원의 부인과 통화할 때까지만 해도 어떤 기별도 듣지 못했다”며 “오늘 아침 비보를 듣고 달려왔다”고 전했다.

임 씨에 따르면 노 의원이 숨진 채 발견된 서울 중구 신당동 아파트는 노 의원 동생 소유로 알려졌다.

임 씨는 “노 의원이 귀국한 이후 동생 집을 오가며 병환을 앓고 있는 노모를 모셨다”고 밝혔다.

최근 드루킹 측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에 휘말렸던 노 의원은 가족에게까지도 자신의 심경을 알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임 씨는 “오늘 아침, 소식을 듣고 급하게 동생에 전화했다”며 “동생도 너무 놀란 목소리로 일단 아파트로 오라고만 했다. 왜 극단적 선택을 했는지 동생도 모르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9시 40분 현장에 충돌한 경찰은 최초 신고 3시간 20여분 만인 오후 1시 현장 감식을 마치고 노 의원 시신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앞서 서울 중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 38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에서 노 의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노 의원이 투신한 것으로 추정되는 아파트 17층~18층 계단참에서는 노 의원의 지갑과 신분증, 정의당 명함과 유서가 발견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