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

2018.09.19(WED)

Follow Us

문 대통령 “노회찬 사망 소식 가슴 아프고 비통” 애도

채혜선
채혜선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2 23:47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시작에 앞서 이날 오전 장례식을 한 마린온 헬기 사고 순직 장병들과 이날 오전 숨진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사망 소식에 정말 가슴이 아프고 비통한 심정”이라며 “노 의원은 당을 함께 하지는 않았지만 같은 시대에 정치하면서 한국사회를 더욱더 진보적인 사회로 만들기 위해서 함께 노력을 해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아주 안타까운 비보가 전해졌다”며 이렇게 말한 뒤 “노 의원의 사망에 깊이 애도하며 유족과 정의당에도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진보 정치를 이끌면서 우리 정치의 폭을 넓히는 데 큰 기여를 해왔다고 생각한다”며 “한편으로 아주 삭막한 우리 정치판에서 말의 품격을 높이는 면에서도 많은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노 의원의 별세 소식이 알려지자 이날 오전 예정됐던 국민청원 답변 일정도 취소했다. 문 대통령은 애초 이날 오전 ‘11시50분 청와대입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생방송에 출연해 ‘대통령 힘내세요’라는 청원에 답변하려 했다. 청와대 측은 트위터에 공지를 올리고 “오늘 청원 답변을 연기한다. 성의껏 답변을 드리고자 문 대통령이 직접 답하는 시간을 준비했지만, 오전에 전해진 가슴 아픈 소식 때문에 예정대로 진행하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렸다”며 “청원 답변은 내일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진행할 것”이라고 알렸다.

앞서 경찰은 노 의원이 이날 오전 9시38분 서울 중구 한 아파트 현관 쪽에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