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2°

2018.09.22(SAT)

Follow Us

정의 '드루킹특검 표적수사 유감'…'노회찬 당 5일장'으로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23 00:21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보경 기자 = 정의당은 23일 드루킹 측으로부터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은 노회찬 원내대표가 투신해 사망한 것과 관련, "여론몰이식으로 진행된 수사는 비극적인 결과를 초래했다.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이날 노 원내대표 빈소가 차려진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긴급회의를 한 뒤 "드루킹 특검은 애초 특검의 본질적인 목적에 부합하지 않은 표적수사를 했다"면서 최석 대변인을 통해 이런 입장을 밝혔다.

정의당은 또 회의에서 장례식을 정의당장(葬)으로 5일간 치르기로 했다. 상임장례위원장은 이정미 대표가 맡는다. 정의당은 시도당에도 분향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최 대변인은 "장지 등 구체적인 장례절차는 유가족과 상의하고 내일 오전 중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olec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병철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