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7°

2018.09.21(FRI)

Follow Us

靑 '가슴아픈 일, 노회찬의원 편히 쉬시길'…대통령도 일정 취소(종합2보)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23 02:01

한병도 정무수석·송인배 정무비서관 조문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3일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는 보도에 대해 "노 의원이 편히 쉬시기를 빌겠다"고 애도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을 만나 "오늘 아침에 가슴 아픈 일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아울러 "오늘 11시 50분에 예정됐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청원 답변 일정도 취소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애초 이날 오전 '11시50분 청와대입니다' SNS 생방송에 출연해 '대통령 힘내세요'라는 청원에 답변하려 했다.

청와대는 트위터에 공지를 띄워 "오늘 청원 답변을 연기한다. 성의껏 답변을 드리고자 문 대통령이 직접 답하는 시간을 준비했지만, 오전에 전해진 가슴 아픈 소식 때문에 예정대로 진행하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렸다"며 "청원 답변은 내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진행할 것"이라고 알렸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에서 공식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노 의원 문제는 워낙 급작스러워 아직 논의를 못 하고 있다"며 "논의를 한 뒤에 예를 갖추겠다"고 답했다.

한편, 한병도 정무수석과 송인배 정무비서관은 오후 6시께 빈소가 차려진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앞서 경찰은 노 의원이 이날 오전 9시38분 서울 중구 한 아파트 현관 쪽에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hysup@yna.co.kr

[https://youtu.be/h6YP2gd6uhY]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경준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