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4°

2018.09.23(SUN)

Follow Us

故노회찬 ‘정당장’으로…그가 생전 밝힌 자녀 없는 이유

정은혜
정은혜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3 04:21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열린 정의당 정당연설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의당은 노동자의 생존권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갑질 논란이 일고 있는 대한항공에 대한 청문회를 추진할 예정이다. [뉴스1]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장례가 5일장으로 치러진다. 정의당은 23일 고인의 장례를 5일장인 정당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며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상임장례위원장을 맡는다고 밝혔다. 상주는 배우자 김지선씨, 동생 노회건씨다.

1956년생인 고인은 1988년 12월, 두 살 연상의 김씨와 결혼했다. 그 즈음 노 원내대표는 인민노련 결성으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가 적용돼 신혼생활과 수배 생활을 함께 하고 있었다. 결국 이듬해 경찰에 체포됐고 그는 법원으로부터 실형을 받고 1992년까지 2년6개월 간 만기 복역했다.

서울 신촌 세브란스에 차려진 노회찬 의원 빈소 앞 전광판에 고인의 이름이 나오고 있다.[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심상정 의원 등이 2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에서 조문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뉴스1]



노 원내대표는 생전 인터뷰에서 자녀가 없는 이유를 이렇게 밝혔다. “둘 다 늦게 결혼했고, 또 제가 7년간 수배당하다가 교도소 갔다 오니까 첫 아이를 갖기엔 너무 늦은 나이가 됐다. 사실 그동안 아이를 갖기 위해 한약도 먹고 용하다는 병원에 다니면서 꽤 노력을 했지만, 지금은 포기했다”고 말이다. 입양도 시도했지만 당시엔 국회의원 신분도 아니었고 수입이 일정치 않아 거절당했다고 한다.

생활고도 고백했다. 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제가 감옥에 있는 동안 집사람이 제 옥바라지를 하면서 살림을 꾸렸다. 집사람이 ‘여성의 전화’에서 일을 하면서 ‘다만 얼마라도 좋으니 생활비는 꾸준하게 벌어다 달라’라고 하더라. 그래서 (매달) 30만원을 약속했는데, 결국 지키지 못했다”며 “(생활고 때문에) 옷은 아파트 단지 내 재활용품 모아놓은 데서 주워다 입었고, 또 TV같은 것은 아예 살 생각도 못했어요. 결국 누가 쓰다 버린 걸 가져다 보고 있다”고 말했다.


권영길, 노회찬, 심상정 민주노동당 대통령 후보가 2007년 서울 올림픽공원 역도경기장에서 열린 대선후보 수도권 선출대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중앙포토]


노 원내대표는 2000년 권영길 전 의원과 함께 민주노동당을 창당, 2004년 17대 총선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아 ‘민노당 바람’을 이끌며 대중적 인기를 얻었다. 2004년 17대 국회의원, 2012년 19대 국회의원(노원 병), 2016년 20대 국회의원(창원 성산)으로 당선됐고 20대 국회 입성과 동시에 정의당 원내대표로 선출돼 사망 전까지 역임했다.

노 원내대표의 빈소는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연세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이날 오후 5시 조문이 시작된 가운데 25일 10시 입관 절차를 진행한다. 26일 오후 7시에는 장례식장 1층 영결식장에서 추모제가 열릴 예정이다. 발인은 27일 오전 9시다. 유해는 화장하기로 결정했으며 장지는 마석모란공원에 마련된다.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의 조화가 놓여 있다.오종택 기자.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