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3°

2018.11.13(TUE)

Follow Us

특검 “수사 본류 따로 있다” 김경수에 집중

현일훈
현일훈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3 08:40

[노회찬 사망] 드루킹 수사 어디로
특검 “노 소환 통보 안 했는데” 곤혹
김경수 의원 시절 보좌관 재소환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23일 정의당 의원들이 조문객을 맞이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이정미 대표, 심상정·김종대·윤소하 의원, 한창민 부대표. 이날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노 의원의 장례식을 5일간 정의당장으로 치른다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23일 갑작스럽게 숨지면서 허익범 특별검사팀도 큰 혼란에 빠졌다. 지난주부터 본격화한 ‘정치권 수사’의 핵심 중 한 명이 노 원내대표였는데 소환을 앞두고 목표를 잃었기 때문이다. 이에 특검팀 고위 관계자는 “관련 수사는 계속 진행할 계획이다. 앞으로는 수사가 초기 패턴과 다르게 깊이 있게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 원내대표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이 수사 도중 인지한 사건인 만큼 댓글 조작 및 정치권의 연루 의혹을 파헤치는 본류 수사를 흔들림 없이 진행하겠다는 것이다.

이날 비보는 오전 10시쯤 특검 측에 전달됐다. 특검은 업무를 멈추고 긴급회의를 여는 등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1시간30분 뒤 허 특검이 직접 기자실을 찾았다. 검정 넥타이에 굳은 표정으로 카메라 앞에 선 그는 “예기치 않은 비보를 듣고 굉장히 침통한 마음”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노 원내대표는) 우리나라 정치사에 큰 획을 그으셨고, 의정활동에 큰 페이지를 장식하신 분”이라며 “개인적으로 정치인으로 존경해 온 분이었다”고 전했다. 또 유가족에게 하는 인사라는 말과 함께 카메라를 향해 머리를 숙였다. 다만 노 원내대표와 관련된 수사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특검팀은 금품 전달 과정을 확인하기 위해 이날 불법자금 전달자로 지목된 도모 변호사를 재소환한 후 이르면 다음주쯤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노 원내대표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었다. 노 원내대표와 경기고 동창인 도 변호사는 2016년 3월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와 함께 노 원내대표에게 5000만원을 전달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2014년을 전후해 드루킹 측으로부터 강연료 명목으로 수천만원을 받았다는 추가 의혹도 제기돼 특검이 관련 수사를 진행해 왔다. 하지만 노 원내대표의 사망으로 특검 수사의 방향은 일부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사망한 노 원내대표를 더 이상 수사할 수 없기 때문이다.


관련 수사를 아예 중단하는 게 아니냐는 추측까지 나오자 수사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을 만나 “드루킹을 중심으로 한 금품 공여자 쪽 수사는 계속해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 원내대표를 수사할 수는 없어도 드루킹 측을 상대로는 어떤 경위로, 무엇을 노리며 금품을 전달할 계획을 세웠는지 전모를 밝히겠다는 것이다. 수사팀은 드루킹 일당이 노 원내대표를 금품으로 얽어맨 뒤 대가를 요구하는 등 그에게 영향력을 미치려 한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일각에선 금품 전달의 한 축인 드루킹 측을 샅샅이 추적하다 보면 이에 연루된 정치인이 더 나올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앞으로 특검의 수사 방향이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겨냥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실제로 특검팀은 현재 드루킹 등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의 진술을 바탕으로 김 지사가 2016년 10월 드루킹 일당의 댓글 조작 시스템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했다는 의혹에 대해 당사자들의 행적을 시간대별로 재구성하고 있다. 또 시연 당시 김 지사가 수고비 조로 드루킹에게 100만원을 건넸다는 의혹과 드루킹 측이 김 지사(당시 의원 시절)에게 2700만원의 후원금을 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이에 김 지사는 “사실이 아니다”거나 “몰랐다”고 반박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특검은 이날 김 지사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 한모씨와 경공모 금고지기로 불리는 ‘파로스’ 김모씨를 소환조사했다.

한편 서울중앙지법은 오는 25일로 예정된 드루킹 김씨 등의 선고 기일을 미루고 변론 재개 결정을 내렸다.

현일훈·박태인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