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8.1°

2018.11.16(FRI)

Follow Us

노회찬 빈소 찾은 유승민 "얼마나 외롭고 힘들었을까 가슴 아프다"

백민경
백민경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3 17:22


서울 신촌 세브란스에 차려진 노회찬 의원 빈소 앞 전광판에 고인의 이름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가 24일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날 노 원내대표의 빈소가 차려진 세브란스 병원을 찾은 유 전 공동대표는 "마지막 가시는 길이 얼마나 외롭고 힘들었을까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 저세상에서는 부디 편안하게 영면하시기 바란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노 원내대표와의 인연에 대해서는 "국회에서 같은 상임위를 하지는 않았지만 좋은 관계였다"고 말했다.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중앙포토]

유 전 공동대표는 이 자리에서 페이스북에 대해 질문을 하자 "정치 이야기는 하지 않겠다"고 일축했다. 전날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린온 헬기 사고로 순직한 해병 장병의 영결식에 다녀오는 길"이라며 "나라를 지키다 산화한 해병을 이렇게 대해도 되느냐"는 글을 올렸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