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

2018.09.24(MON)

Follow Us

‘PD수첩’, 故장자연 사건 다룬다...‘장자연 문건’의 진실은

[OSEN] 기사입력 2018/07/23 18:13

[OSEN=유지혜 기자] MBC 'PD수첩'이 의혹과 추측이 난무하며 9년간 풀리지 않았던 故 장자연 사건을 다룬다.
 
2009년 3월, 꽃다운 나이의 배우가 4장의 문건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배우 장자연의 피해사례입니다”로 시작하는 문건에는 생전에 그녀가 강요 받았던 접대 자리들이 빼곡히 적혀있었다. 소속사 대표가 불러 나간 장소에는 유력 언론인, 금융인, 드라마 감독 등 유명 인사들이 있었다. 한창 연기활동을 하며 이름을 알리기에도 바빴을 신인 여배우는 소속사 대표의 접대를 위해 불려 다녀야했다. 연기자로서 성공하고 싶었던 배우 장자연은 드라마 '꽃보다 남자'에 출연하며 대중에게 이름을 알릴 무렵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장자연이 마지막으로 남기고 떠난 4장의 문건이 공개되자 문건에 적힌 인물에 대한 관심이 쏟아졌다. 세간의 이목이 집중된 만큼 경찰에서는 대대적인 수사팀을 꾸렸다. 41명의 경찰이 27곳을 압수수색했고, 118명의 참고인을 불러 조사했다. 당시 경찰은 강요, 성매매 등으로 수사 선상에 오른 20명 중에서 7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그러나 기소되어 재판을 받은 사람은 단 두 명뿐이었다. 화려하게 시작한 수사는 흐지부지 종결됐다. 
 
당시 경찰은 장자연 사건을 수사하던 중 장자연과 그의 가족 계좌에서 백만 원 권 이상의 고액 수표가 약 1억 원 가량 입금된 사실을 확인했다. 그 중에는 누구나 다 아는 유명 주류 회사의 A회장 이름도 있었다. 수표의 출처를 추적하던 중 2008년 1월 같은 날, A회장과 장자연이 같은 편의 비행기를 타고 필리핀 세부로 향한 사실이 드러났다. 당시 경찰 수사에서 장자연의 계좌에서 A회장의 명의로 입금된 수표가 발견됐다. 그러나 그는 경찰 수사에서 수표를 준 이유에 대해 “김밥 값 하라고 줬다.”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A회장의 말을 듣고는 더 이상 수표에 대해 수사하지 않았다. 검찰 또한 수표에 대해 알고 있었지만, 더 이상의 수사 지휘를 하지 않았다. 
 
2008년 8월 5일, 전직 조선일보 기자 출신의 B모 씨는 장자연과 같은 술자리에 있었다. 9년 전 그는 청담동의 한 가라오케에서 장자연을 성추행 한 혐의로 조사를 받았으나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그 자리에 함께 있었던 동료 배우는 당시 상황을 또렷하게 기억하고 있었다. 당시 신인 여배우로 장자연과 함께 활동했던 그녀는 9년 만에 'PD수첩' 카메라 앞에 섰다.
 
당시 검찰은 증거불충분 등을 이유로 B씨에 대해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PD수첩'은 직접 B씨를 찾아가 장자연 씨를 성추행 한 사실이 있는지 물었다.
 
9년 전, 장자연 사건은 그 무엇도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채로 끝났다. 모두가 알고 있지만 누구도 말할 수 없었던 장자연 문건의 진실을 'PD수첩'에서 심층 취재했다. 
 
오늘 7월 24일(화) 밤 11시 10분, 'PD수첩'에서 장자연 문건 속 접대를 즐기는 자들의 민낯을 낱낱이 파헤친다./ yjh0304@osen.co.kr

[사진] MBC 제공.

유지혜 기자

관련기사 MBC PD수첩 장자연 보도-TV조선 대표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