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7.2°

2018.11.20(TUE)

Follow Us

‘마음 불편해서 안되겠다’…김경수, 출근길에 故노회찬 분향

한영혜
한영혜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3 18:17


김경수 경남지사가 24일 창원시 성산구 한서병원 앞 문화광장에 마련한 ‘고 노회찬 의원 시민분향소’를 찾아 절하고 있다. 위 글씨는 김 지사가 방명록에 남긴 글. [사진 경남도]

김경수 경남지사가 24일 출근길에 전날 투신 사망한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시민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방명록에는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미안합니다. 편히 쉬시길…!’이라고 적었다.

김 지사는 이날 주변에 알리지 않고 수행비서만 대동한 채 창원시 성산구 한서병원 앞 문화마당에 마련한 ‘노회찬 의원 시민분향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김 지사는 분향소를 지킨 정의당 관계자 등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고 분향했다. 김 지사 측근은 “전날 오후 분향 일정을 논의 중이었는데 김 지사가 출근길에 ‘마음이 불편해서 안되겠다’며 조문 계획을 알려왔다”고 전했다.

앞서 김 지사는 노회찬 의원에 대해 “존경하는 분을 잃어 마음이 너무 아프고 정치가 허망하다는 생각마저 든다”며 애도했다. 김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별로 없다는 것이 더 힘들고 가슴 아프다”며 “안타깝고 슬픈 날”이라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김 지사는 “하늘이 무너지는 아픔을 겪고 있을 가족들께 진심으로 위로를 드리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기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