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7.8°

2018.10.19(FRI)

Follow Us

이준석 “제도가 노회찬을 죽였다”

채혜선
채혜선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3 20:35


24일 오전 대구 중구 대봉동 정의당 대구시당에 마련된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대구시민 분향소에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오는 26일까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시민분향소를 개방한다. [뉴스1]

이준석 바른미래당 전 당협위원장은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장례 이틀째인 24일 “제도가 노 의원을 죽였다”고 말했다.

이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노 의원이 4000만원을 받은 것을 신고를 안 했기 때문에 불법이 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노 의원이 돈을 받았을 당시는 현역 신분이 아니었다. 신고를 할 수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역이 아닌 사람이 정치 자금을 받을 수 있는 길은 선거 때밖에 없는데 노 의원이 그 원칙을 몰랐겠냐”며 “극단적으로까지 말하면 제도가 사람을 이번에 죽였다”고 주장했다.


이준석 바른미래당 전 노원병 당협위원장. [뉴스1]

이 전 위원장은 “노 의원은 진보 정치인으로 활동하면서 재산을 모을 기회가 있었던 것도 아니고, 그 와중에 원외에 있더라도 정치는 해야 했을 것이다. 그럼 주변에서 동창이든 돕고 싶은 사람들이 많았을 것”이라며 “도와주겠다는 사람이 없는 것도 아니고 정치 신인이나 원외에 있는 사람들에게까지 (법을) 강요한다는 것은 불법을 강제하는 효과가 있다”고 덧붙였다.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한 김광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이 전 위원장이 말한 것과 비슷한 생각”이라며 “‘선의에 의해 빚지지 말고 정치해봐라’는 마음일 것이라고 노 의원이 생각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노 의원은 지난 23일 오전9시38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현관 쪽에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노 의원은 유서에서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으로부터 모두 4000만원을 받았지만 어떤 청탁도 없었다”며 잘못이 크고 책임이 무겁다“고 적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