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5.1°

2018.11.21(WED)

Follow Us

특검 “故노회찬 불법자금 혐의 ‘사건 종결’ 처리”

박광수
박광수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3 22:13



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가 마련된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 있다. [뉴스1]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 일당에 불법자금을 수수한 의혹을 받은 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사건을 종결처리 했다고 밝혔다.

24일 박상융 특검보는 이날 브리핑에서 “(정치자금) 기부를 받은 노 의원에 대해 경찰에 변사기록을 요청할 것”이라며 기록이 오는 대로 해당 사건을 종결처리 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 특검보는 앞서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처리 한다고 밝혔지만, 노 의원을 입건한 사실 자체가 없기 때문에 ‘사건 종결’로 정정했다.

박 특검보는 “저희가 아직 추가 기소는 하지 않았지만 드루킹도 (자신의 최측근) 도모 변호사와 공모해 정치자금을 기부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드루킹도 자신이 정치자금을 공여했다는 진술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드루킹이 정치자금을 기부한 경위, 드루킹이 트위터 계정에 정의당 관련 내용을 게재한 사실과 관련해 규명해야 할 부분이 있다는 것이 특검 측 생각”이라고 전했다.

드루킹은 지난해 대선 이후 트위터에 “내가 미리 경고한다. 지난 총선 심상정, 김종대 커넥션 그리고 노회찬까지 한 방에 날려버리겠다”는 내용의 글을 남긴 바 있다.

박 특검보는 “지금 기부를 받은 분이 돌아가셨기 때문에 그 부분 입중에는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단순히 정치자금인지, 다른 목적이 있는지 등을 드루킹이나 관련자를 추가 소환해 좀 더 규명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