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3°

2018.12.11(TUE)

조국 “밤하늘 새로 빛나는 별, 노회찬 의원님이라 생각하겠다”

이민정
이민정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4 00:14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조문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4일 오후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에 애도를 표했다.

조 수석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회찬 의원님, 편히 쉬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충격적 소식을 접하고 황망하고 비통했다. 믿을 수 없었다. 장례식장에 걸린 영정 사진을 보고서야 눈물이 터져 나왔다"며 심경을 밝혔다.

이어 "노회찬, 노동과 복지를 중시하는 확고한 진보적 신념의 소유자였다. 이념과 당파의 차이를 넘어 인간적 매력을 가진 분이었다. 담대함과 소탈함, 유머와 위트, 그리고 넓은 품을 가진 분이었다"면서 노 원내대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오래전 허름한 선술집에서 의원님과 어깨 걸고 노래 부르던 일이 생각난다. 올해 초 눈 오던 날, 나누었던 대화를 떠올린다"며 "'진보정치의 별이 졌다'고들 한다. 그러나 어느 날 밤하늘에 새로 빛나는 별이 있으면 의원님이라고 생각하겠다"며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페이스북 캡처]


애도 글에 앞서 조 수석은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를 찾았다.

조 수석은 조문을 마친 뒤 노 원내대표의 부인,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과 인사를 나누다 참고 있던 눈물을 터트렸다.

조 수석에 따르면 고 노 원내대표와 그는 2012년 서울 노원구 세 지역구 야권 단일후보 공동후원 회장을 맡으며 의원님과의 인연을 맺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