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4°

2018.11.17(SAT)

Follow Us

“진심으로 반성” 조원진 보좌관, 노회찬 조롱글 비난에 급사과

이민정
이민정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4 00:45


조원진 보좌관 정모씨가 노회찬 의원 조롱글을 올려 비난이 일자 게시글을 삭제하고 사과글을 올렸다. [정씨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 보좌관이 고(故) 노회찬 원내대표를 조롱하는 글을 올려 비난이 일자 "진심으로 반성한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조 의원의 보좌관 정모씨는 2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삼가 노회찬 의원님의 명복을 빈다"라며 "너무나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 저의 잔치국수 사진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진심으로 반성한다. 다시 한 번 노회찬 의원님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정씨는 페이스북에 "잔치국수를 드디어 먹었다"는 글과 함께 잔치국수 사진을 올렸다.

그는 글에서 "매년 7월23일 좌파척결 기념일로 지정하고 잔치국수를 먹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를 두고 네티즌은 정씨가 노 원내대표의 죽음을 조롱했다고 비난했다.

앞서 지난 3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인용 당시 노 원내대표가 잔치국수 사진을 올리며 썼던 글을 흉내냈기 때문이다.

논란이 확산하자 이날 오후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정 보좌관을 처벌해달라'는 글까지 등장했다.

이에 정씨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