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5°

2018.11.12(MON)

Follow Us

“손석희 토론자로 앉히는 게 소원”이라던 노회찬

이가영
이가영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4 10:22

25일 방송된 MBC ‘100분 토론’에서 2002년 이후 총 32회 출연했던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을 추모하는 영상을 내보냈다. 쉬운 비유를 사용하면서도 핵심을 짚는 노 의원의 발언을 모아봤다.

“손석희 토론자로 앉혀야…”

[사진 MBC '100분 토론']

“제가 사회를 보고 손 교수님을 토론자로 앉혀서 가차 없이 이렇게. 그게 제 소원이었는데 그런 날이 올지 모르겠습니다.”

2009년 11월 방송된 손석희 앵커의 마지막 ‘100분 토론’에서 노회찬 당시 진보신당 대표는 이 같이 말하며 아쉬움을 웃음으로 표현했다.


[사진 JTBC '뉴스룸']

손 앵커는 24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그가 정치인으로서 마지막 전하려 했던 메시지 또한 계란을 쥐고 바위와 싸웠던 무모한 이들을 향하고 있었다. 결국 그는 스스로 견딜 수 없었던 불명예로 인해 걸음을 멈추게 됐다”고 애도했다. 방송 직후 그는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노 의원 빈소를 찾았다.

손석희 JTBC 사장이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빈소에서 조문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생선 특히 좋아하는 고양이에 생선 맡긴 꼴”

[사진 MBC '100분 토론']

“선거구 늘거나 줄거나 하는 논란이 되는 선거구 당사자들이 들어와 있었던 거예요. 그러니까 고양이한테 생선가게를 맡긴 게 아니라 생선을 특히 좋아하는 고양이들이 막 들어와 있었던 거죠.”

2012년 제19대 국회의원 선거를 두 달 앞두고 선거구 획정이 합의되지 못하자 노회찬 당시 통합진보당 대변인은 이 같이 말하며 정치개혁특별위원회의 선거구 획정 논의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한쪽은 뼈 깎는데 한쪽은 때만 밀어”

[사진 MBC '100분 토론']

“새누리당이 당명까지 바꾸며 또 공천과정에서 굉장히 나름대로 분발한 게. 여하튼 국민이 보기에 뼈를 깎는듯하게 보여진 건 사실입니다. 반면에 야당들은 한쪽은 뼈를 깎고 있는데 한쪽은 때를 밀고 있는데…대단히 안이하게.”

2012년 4?11 총선에서 당시 새누리당이 과반이 넘는 의석을 차지하자 노 의원은 이 같이 말하며 야권의 자만이 패배의 가장 큰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