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7.4°

2018.11.12(MON)

Follow Us

손혜원, ‘노회찬 이중성 언급’ 곽상도에 “인간의 탈 쓴 악마”

배재성
배재성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4 18:07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24일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에 대해 “진보정치인의 이중성을 본 것 같다”고 지적한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을 겨냥해 “이분.. 혹시 인간의 탈을 쓴 악마 아닐까 의심해 본다”고 비판했다.


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곽상도 “노회찬, 이중성 드러내도 무방한 그곳에서 영면하길”’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곽상도 의원은 같은날 페이스북을 통해 “故 노회찬 의원의 죽음을 애도한다”면서도 “노 원내대표는 여야 원내대표단의 일원으로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해서도 ‘불법정치자금을 받은 적 없다’고 하더니 유서에서는 돈을 받았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원내대표로서 드루킹특검법안을적극 반대한 모습에서 진보정치인의 이중성을 본 것 같아 애잔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이중성을 드러내도 무방한 그곳에서 영면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곽 의원은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진보진영 인사들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다.

곽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도 2003년 불법 대선자금 수사 때 불법 자금과 이중성으로 국민의 지탄을 받은 바 있다”면서 “이회창 후보 불법 자금의 10%가 넘으면 사퇴하겠다고 약속했는데 10%를 넘었음에도 사퇴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진보정치의 이러한 이중적인 행태는 결국 자신의 목표를 위해서 수단은 상관없다는 목표지상주의의 전형적인 모습”이라며 “좌파 진영은 말만 앞세우고 행동이 뒤따르지 않는 언행 불일치 등의 이중적인 모습을 국민들이 똑똑히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곽상도 의원은 해당 글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 비판이 이어지자 글을 삭제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