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9.9°

2018.09.19(WED)

Follow Us

'노회찬 죽음 헛되지 않도록'…정의당 입당·후원금 증가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24 18:58

정의당, 증가 수치는 공개 않기로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지난 23일 노회찬 의원 별세 후 정의당에 당원 가입과 후원금 납부가 늘고 있다.

25일 정의당 홈페이지에 따르면 노 의원 별세 후 일반게시판에는 후원계좌를 요청하거나 유료당원에 가입했다는 글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한 누리꾼은 '노회찬 의원님의 명복을 빌며 당원 가입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의원님이 한평생 걸어오신 정의의 길에 어떻게 도움이 될까 고민하다 유료당원에 가입했다"며 "정의당 의원님과 관계자들께서는 하루빨리 슬픔을 극복하고, 당원 배가운동을 해 의원님의 죽음이 헛되지 않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다른 누리꾼도 후원계좌를 요청하는 글을 올리며 "조문을 못 가지만 유가족들에게 마음을 전해줄 분들을 위해 후원계좌를 올려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정의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입당도 증가하고, 후원금도 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빈소에 오신 조문객 중에서도 어떻게 하면 당원에 가입할 수 있느냐고 묻는 분이 많다"고 전했다.

정의당은 하지만, 노 의원이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 데다 고인의 장례 절차가 진행되는 상황인 만큼 당원 가입과 후원금 증가 수치를 확인하고 공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보고 자제하기로 했다.

최석 당 대변인은 "시민들이 너무 안타까운 마음에 당원으로 가입하고, 후원금을 주시는 것은 너무 감사하다"며 "총무팀장과 이를 확인하지도, 공개하지도 말자고 이야기했고, 당내에서도 합의가 됐다"고 전했다.

vivid@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보경

관련기사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진보 큰 충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