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4°

2018.09.24(MON)

Follow Us

자성남 주유엔 북한대사 교체수순…후임에 김용순 아들?

심재우
심재우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5 15:40

4년여 임기 마치고 귀국, 사실상 교체된 듯
후임에 김용순 비서 아들과 같은 이름 거론
9월 유엔총회 앞두고 교체됐다는 분석도

자성남(64) 유엔주재 북한대사가 25일(현지시간) 귀국길에 올랐다. 사실상 교체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유엔 외교가에 따르면 자 대사는 뉴욕 JFK공항에 도착해 북한 외교관들의 배웅을 받으며 비행기에 탑승했다. 중국 베이징을 거쳐 평양으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자성남 주유엔 북한대사. [연합뉴스]


최근 유엔 외교가에서는 자 대사의 교체설이 제기돼 왔다. 이날 귀국으로 교체수순을 밟기 시작한 것으로 관측된다. 정확한 교체 배경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환갑을 넘긴 나이에 4년여 동안 ‘주유엔 대사’를 지낸 만큼 자연스런 교체라는 분석도 있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9월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진 북한의 유엔 외교 수장 교체여서 주목된다.

자 대사는 2014년 3월부터 주유엔 대사로 근무해왔다. 자 대사는 앞서 2000∼04년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공사를, 2007∼11년 영국 대사를 각각 지냈다.

주유엔 북한대표부 직원 가운데 가장 체격이 좋았다. 특히 외국기자들의 질문에 최대한 답변을 해주려 노력해 좋은 인상을 남긴 편이다.

유엔 외교가에서는 자 대사의 후임 가능성으로 ‘김 성’이라는 인물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성’은 2003년 사망한 김용순 전 노동당 대남담당 비서의 아들과 같은 이름이어서 관심이 쏠린다. 동명이인일 수도 있다.

김용순 전 비서의 아들 ‘김 성’(1965년생)은 평양외국어학원과 김일성종합대 외문학부 영어과를 나왔으며, 2014년께 주유엔 북한대표부에서 참사관으로 근무한 기록이 있다.

유엔주재 대사는 일반 대사와는 달리 아그레망(주재국 동의) 절차가 필요 없어 후임 북한대사가 최종 부임할 때 공개될 수 있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관련기사 시진핑 김정은 문재인 참전 노병 파로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