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2°

2018.11.20(TUE)

Follow Us

[서소문사진관]'폼페이 화산폭발'방불 아비규환에도 '의인 어부'

오종택
오종택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6 01:08


 참혹한 그리스 아테네 화재 현장에도 이름없는 한 의인의 미담이 전해져 감동을 더했다. 라피나 해안에서 화마를 피해 극적으로 탈출한 생존자들을 구한 이집트 어부 Halil Tawefik가 25일 아테네 라피나 항구에서 낚시 보트를 탄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 AP =연합뉴스]


23일 오후(현지시간), 수도 아테네 외곽의 서부와 북동부 해안 도시를 잿더미로 만든 이번 산불의 희생자는 26일 현재 80명으로 늘어났다.
연합뉴스는 26일 현지 통신들의 소식을 전하며 '폼페이 화산폭발'과도 같은 참사현장에서 가까스로 화마를 피한 생존자들의 당시 급박한 상황들을 속속 전했다.

23일 그리스 아테네 라피나 지역이 불타고 있다. [AFP=연합뉴스]


24일 아테네 동북부 마티 해안이 온통 연기로 뒤덮혀 있다. [REUTER=연합뉴스]


산불 피해가 집중된 아테네 북동부 해안도시 마티에서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진 남성 코스타스 라가노스는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화마가 급습한 그 날 오후 아비규환을 '폼페이 화산폭발' 당시와 비교했다.
그날 마티의 산불은 시속 100KM의 강풍을 타고 번지면서 수많은 사람은 속수무책으로 희생됐다고 말했다.

24일 아테네 동북부 해안 유양지 마티가 연기로 뒤덮혀 있다. [AFP=연합뉴스]


24일 아테네 라피나 지역 주택들이 불타고 있다. [ REUTERS=연합뉴스]


23일 아테네 북동쪽 교외 네오 보츠사 지역 도로가 통제 불능 상태에 빠진 채 연기로 뒤덮혀있다. [EPA=연합뉴스]


그는 "바로 뒤에서 쫓아오는 불길을 피해 일행과 함께 무조건 바다로 내달은 뒤 물속으로 뛰어들었다"며 "등에 화상을 입었지만, 목숨은 건졌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참혹한 그리스 아테네 화재 참사 현장에도 이름 없는 한 의인의 미담이 전해져 감동을 더했다. 이집트 어부 Halil Tawefik는 라피나 해안에서 산불을 피해 필사적으로 탈출한 생존자들을 자신의 낚싯배로 구조했다.
바닷가로 대피한 주민과 관광객 700여 명은 해안경비대와 이들 어선에 의해 가까스로 구조됐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10여 명은 물에 빠져 익사했다.


24일 한 자원봉사자가 아테네 남부 산악지대에서 소방관의 화재진압을 돕고 있다. [ EPA=연합뉴스]


 24일 아테네 남부 산악지대에서 소방관들이 산불을 진압하고 있다. [ EPA=연합뉴스]


소방헬기가 24일 아테네 키네타 지역 에서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3일 산불을 피해 마티 해안까지 가까스로 탈출한 생존자들이 바닷가에 대피해 있다. [REUTER=연합뉴스]


생사는 곳곳에서 갈렸다.

마티해안 절벽 끝자락에 갇혀 화마의 희생양이 된 어린이와 엄마, 가족들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희생자 26명은 마티 해안 절벽에 숨진 채로 발견됐다.
이들 26명은 거의 서로서로 껴안은 모습으로 발견됐다. 가디언지는 엄마들이 자신들을 향해 다가오는 불길을 온몸으로 막으며 자녀들을 껴안고 있는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그리스 적십자사 회장인 니코스에코노모풀로스는 현장에서 "탈출로를 찾으려 했지만, 불행히도 때를 놓쳤다"며 "그들은 본능적으로 종말이 다가오는 것을 알고 서로 껴안았다"라고 스카이 TV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탈출을 포기한 채 집 안에 대피해 목숨을 구한 사례도 전해졌다.
마티 주민인 안드레아스 파시오스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모든 일이 순식간에 일어났다 "난 비치 타올을 꺼내 들었고. 이것이 내 목숨을 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비치 타올에 물에 적신 뒤 아내와 함께 바다 쪽으로 내달려 겨우 목숨을 건졌다는 것이다.
파시오스는 "가스통이 폭발했고, 불붙은 솔방울이 곳곳을 날아다녔다"며 " 정말 믿기 힘든 일이었다"고 말했다.


25일 그리스 아테네 인근 마티 화재 현장의 항공 사진 . [ REUTER=연합뉴스]


24일 아테네 마티지역 화재 현장에서 생존한 한 가족이 잔해 속을 걷고 있다. [EPA=연합뉴스]


24일 아테네 마티에서 화재 생존자가 화재로 소실된 잔해속에서 망연자실하고 있다. [ REUTER=연합뉴스]


25일 아테네 마티 인근에서 자원봉사자들이 구호품을 정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5일 그리스 아테네 파르테논 신전 인근에 그리스 국기가 조기로 게양되어 있다. [REUTER=연합뉴스]


한편, 이번 그리스 아테네 산불도 다름 아닌 인재라는 분석이다.
생존자 일부는 당국이 대피명령을 늦게 해 주민들이 사태의 심각성을 제때 인지하지 못해 인명 피해를 키웠다고 주장했다.
바다로 대피해 목숨을 건졌다는 로즈마리콜로크트로니는 경찰이 불길을 피하려는 차량을 마티 시로 다시 향하도록 지시했는데 이는 극심한 도로 정체로 이어져 차량 속에서 목숨을 잃은 사람이 많았다며 "경찰과 소방당국이 우리를 죽도록 방치했다"고 비난했다.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는 최악의 참사에 대해 "이 나라는 말로 다할 수 없는 비극을 겪고 있다"며 24일부터 사흘 동안을 '국가 애도의 날'로 정했다.

오종택 기자






관련기사 세계 살인 폭염 정전 산불 피해-폭우 태풍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