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7.6°

2018.09.24(MON)

Follow Us

'트럼프 육성' 또 나오나…'FBI, 코언 녹음테이프 100여개 확보'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26 11:12

'성추문 입막음' 대화 녹음 파장 속 추가공개 주목

(워싱턴=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트럼프의 해결사'로 불렸던 변호사 마이클 코언(52)으로부터 압수한 녹음기록이 100개를 웃돈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26일(현지시간) 전했다.

WP는 "연방수사 당국이 코언의 스마트폰(아이폰)에서 100여 건의 녹음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이미 언론에 공개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육성'도 이 가운데 하나일 뿐이라는 얘기다. 앞서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성인잡지 모델 캐런 맥두걸과의 성 추문을 무마하려고 '입막음 합의금'을 지급하는 문제로 대화하는 녹음테이프를 입수해 공개한 바 있다.

코언의 변호사 래니 데이비스는 "코언은 통화내용을 메모하기보다는 녹음하는 게 습관"면서 "어떤 목적을 갖고 녹음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코언은 금융범죄 등 혐의로 연방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검찰이 확보한 녹음기록의 상당수는 2016년 11월 대선 이후, 코언이 트럼프 대통령과 관련해 취재진과 나눈 대화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일부 녹음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육성도 포함돼 있다고 WP는 설명했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또 다른 '폭탄성 발언'이 공개될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라고 미 언론들은 해석했다.

ju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준서

관련기사 트럼프 변호사 코언 FBI 수사 협조 특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