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5.4°

2018.12.17(MON)

NFL 톱스타 브래디, 트럼프 사위될 뻔했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7/30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8/07/29 19:04


교제 권했지만 이방카가 'NO'
아내 번천 입김에 사이 멀어져

쿠슈너-이방카 커플(왼쪽), 브래디-번천 커플 [AP]

쿠슈너-이방카 커플(왼쪽), 브래디-번천 커플 [AP]

브래디와 도널드 트럼프 [트럼프 인스타그램 캡처]

브래디와 도널드 트럼프 [트럼프 인스타그램 캡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NFL 슈퍼스타를 사위로 삼으려 노력했으나 딸 이방카의 거절로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주변 사람들에게 "제러드 쿠슈너 대신 톰 브래디(41)를 사위로 삼을 수도 있었다"며 종종 농담을 던지며 아쉬움을 표시했다.

브래디는 NFL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에서 뛰는 쿼터백으로 대표적인 스포츠 아이콘이다. 그는 뉴잉글랜드의 5차례 슈퍼보울 제패를 견인하고 슈퍼보울에서 4차례, 정규리그에서 3차례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살아있는 전설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002년부터 브래디와 알고 지내기 시작했다. 미인대회인 미스USA를 주관하던 부동산재벌 트럼프가 브래디를 그해 심사위원으로 임명한 게 계기였다. 브래디는 2016년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트럼프와 매우 자주 골프를 쳤고 언제나 좋은 시간을 함께 보냈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장녀인 이방카에게 브래디와의 교제를 권했으나 이방카가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의 첫 부인인 이바나는 자신의 회고록 '트럼프 키우기'에서 "한때 트럼프가 이방카에게 브래디와 데이트하라고 권했다"며 "트럼프는 반드시 만나야 한다고 했으나 이방카는 별로 관심이 없었다"고 말했다.

결국 이방카는 2009년 부동산업자이던 쿠슈너와 결혼했고, 브래디도 같은 해 브라질의 톱클래스 슈퍼모델인 지젤 번천과 화촉을 밝혔다.

트럼프와 브래디의 관계는 브래디의 아내 번천의 입김 때문에 멀어지기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브래디가 자신에게 투표했다고 말했을 때 번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니다!"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번천은 정치에 연루되지 말라고 남편인 브래디에게 충고했다.

트럼프와 브래디의 사이는 풋볼 경기 전 미국 국가가 울려 퍼질 때 NFL 선수들이 무릎 꿇기 시위를 되풀이하면서 더 나빠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애국심 부족을 이유로 들어 무릎 꿇기 시위를 하는 선수들을 퇴출해야 한다고 비난하며 리그와 후원사들을 압박하고 있다. 브래디는 무릎 꿇기에 동참한 적은 없으나 "트럼프의 발언은 그냥 분열적"이라며 비판받는 동료들에게 힘을 실었다.

관련기사 NFL 풋볼 선수들 무릎꿇기-트럼프 충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