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

2018.09.20(THU)

Follow Us

北, '정몽헌 추모식' 금강산 개최 승인…3년만에 재개될 듯(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29 23:05

현대아산, 통일부에 방북 신청…현정은 회장, 4년만에 방북 준비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고(故)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의 금강산 추모행사가 3년 만에 재개될 전망이다.

현대그룹은 30일 "현대아산이 오늘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로부터 정 전 회장의 추모식과 관련해 방문 동의서를 받았다"면서 "이에 따라 즉각 통일부에 방북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앞서 현대그룹은 추모식 개최를 위해 이달 초 통일부에 '북한 주민 접촉 신청'을 제출해 승인을 받아냈으며, 이후 북측과 협의를 진행해왔다.

통일부가 방북을 승인할 경우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을 비롯해 이영하 현대아산 대표, 이백훈 그룹전략기획본부장 등 임직원 15명은 다음달 3일 북한을 방문해 금강산에서 15주기 추모식을 개최할 계획이다.

현대그룹은 2003년 8월 4일 정 전 회장 별세 이후 매년 금강산 특구 온정각 맞은편 추모비 앞에서 추모식을 열었으나 2016년에는 남북관계 경색으로 처음 방북 신청을 하지 않았고, 지난해에는 북측이 방북 요청을 거부하면서 행사가 무산된 바 있다.

현 회장이 남편인 정 전 회장의 금강산 추모식에 참석한 것은 2008년 7월 관광객 박왕자 씨 피살 사건으로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이후 2009년과 2013년, 2014년 등 모두 3차례였다.

통일부가 승인해서 방북이 최종 성사될 경우 4년 만에 북한을 찾는 셈으로, 북측 고위 관계자들과 만나 자연스럽게 금강산관광 재개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눌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현대아산은 금강산관광 주사업자이자 개성공단 개발사업자로, 남북경협이 본격화할 경우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차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2000년 8월 현대아산은 북측으로부터 전력사업, 통신사업, 철도사업, 통천 비행장, 임진강댐, 금강산 수자원, 명승지 관광사업 등 7개 SOC(사회간접자본) 사업권을 받은 바 있다.

그룹 관계자는 "최근 남북 화해 무드를 감안하면 통일부도 방북을 승인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남북 화해와 통일의 초석을 놓고자 했던 정 전 회장의 유지를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그룹은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지난 5월 초 남북경협 재개에 대비한다는 취지에서 현 회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남북경협사업 태스크포스(TF)'를 가동했다.



human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승관

관련기사 현정은-北, 금강산 관광 기대-백두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