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20.01.29(Wed)

[비즈니스 프리즘] '스토리지 솔루션' 션 유 OC담당 사장, 부동산 침체로 '스토리지' 떴어요

[LA중앙일보] 발행 2008/06/06 미주판 15면 기사입력 2008/06/05 18:12

OC 일원 5600여개 창고 운영···주택차압사태 수요몰려 호황

 ‘스토리지 솔루션’ OC지역담당 사장 션 유씨가 지켜보는 가운데 직원들이 창고 관리를 하고 있다.

‘스토리지 솔루션’ OC지역담당 사장 션 유씨가 지켜보는 가운데 직원들이 창고 관리를 하고 있다.

부동산경기 침체가 길어지면서 각광받는 사업 가운데 하나가 '스토리지' 분야다. 주택 차압사태로 급하게 집을 처분하는 사례가 폭증하면서 이삿짐을 장.단기간 보관해야하는 수요가 늘어나는 덕분이다.

다시 말하면 창고 임대업인데 한인들과는 거리가 있는 사업이었다. 불필요한 물건이 생기면 버리거나 팔고 말지 집 밖의 장소에 따로 보관한다는 개념이 한인 정서와는 잘 맞지 않아서다.

그러던 스토리지 분야에 최근 한인 고객층이 크게 느는 추세다. 주택차압 사태가 한인 커뮤니티를 피해가지 않은 탓이다.

"오래된 물건을 쉽게 버리고 또 새 것을 빠르게 사들이는 한인들의 생활습관에는 안 맞는 사업이었죠. 그런데 한인들도 요즘 불가피하게 창고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스토리지 분야 한인 최고 전문가인 션 유(34)씨의 말이다. 유씨는 남가주 일대 18개 지사를 거느린 대기업인 '스토리지 솔루션'의 오렌지카운티 지역담당 사장이다.

세리토스 주변지역을 포함 OC 일원의 5600개에 달하는 창고를 그가 운영하고 있다. 지역담당 사장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이 회사에서 해당 직제에 오른 한인은 유씨가 유일하다. 유씨가 관리하는 창고 수요자 가운데 한인 비율은 5% 미만이었으나 지난 연말부터 10%에 육박할 정도로 높아지고 있다.

◆"스토리지 활용법 다양"= 세리토스 시내 91번 프리웨이 인접지역에 있는 이 회사 OC지역 거점시설은 최근 대기자 리스트를 별도로 만들 정도로 호황을 누리고 있다. 세리토스와 레이크우드를 비롯한 인근지역 시 당국이 레저용 차량(RV)의 도로 주차를 금지하고 뒷마당에 불필요한 물건을 적재하는 행위를 규제하면서 수요가 몰리고 있다.

유씨가 설명한 스토리지 활용법은 실로 다양하다. 중.소 사업주들은 물류 관리를 위해서 비싼 부동산 임대료를 낼 필요가 없고 변호사.회계사.의사 등 전문직 종사자들도 법정 문서 보존을 위해 별도 공간을 마련하지 않아도 된다.

유씨는 "당장 필요없지만 보존해야하는 물건들을 곁에 두고 골머리를 썩기 보다는 창고를 이용하는 게 미국식 생활의 지혜"라며 "한인 커뮤니티에서 지속적으로 창고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글.사진=오종수 기자 jonesoh@koreadaily.com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