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6.2°

2018.09.20(THU)

Follow Us

서울 간밤 최저기온 30.3도…111년 만에 가장 더웠다(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01 15:45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사상 최악의 폭염 속에 서울의 밤사이 최저기온도 사상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1분부터 이날 오전 6시 30분까지 관측된 서울의 최저기온은 30.3도를 기록했다. 이는 서울의 하루 최저기온 관측이 시작된 1907년 이후 111년 만의 최고 기록이다.

인천(29.1도)과 동두천(26.9도)의 밤사이 최저기온도 각각 해당 지역 하루 최저기온 기록을 경신했다.

기록적인 폭염 속에 사상 최악의 열대야 현상이 나타난 것이다. 서울의 전날 낮 최고기온은 39.6도로, 관측 이래 가장 높았다.

열대야는 오후 6시 1분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아래로 내려가지 않는 현상을 가리킨다. 서울의 열대야는 12일째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은 "어제 낮 최고기온이 서울과 일부 내륙에서 38도 이상 높게 오른 가운데 밤사이 기온이 떨어지지 못해 열대야 극값 또는 일 최저기온 최고 극값을 기록한 곳이 있다"고 분석했다.

밤사이 서울 외에도 인천(29.1도), 청주(27.9도), 서귀포(27.8도), 수원(27.8도), 대전(27.6도), 부산(27.1도), 광주(27.1도), 대구(25.2도) 등에서 열대야가 나타났다. 부산은 16일째, 광주와 대전은 각각 13일째, 여수는 15일째 열대야가 계속되고 있다.

기상청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평년보다 4∼7도 높은 35도 이상 오르면서 무더위가 계속 이어지겠다"며 "특히, 서울을 포함한 일부 내륙 지역은 계속해서 기온이 38도 이상 크게 올라 매우 무더운 날씨가 되겠다"고 예보했다.

이어 "밤사이에도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으니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질환 관리와 농·수·축산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ljglory@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영재

관련기사 세계 살인 폭염 정전 산불 피해-폭우 태풍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