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1°

2018.09.24(MON)

Follow Us

靑 '송영무 거취 급선회한 바 없다'…'경질여부 미정' 재확인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01 15:50

'종전선언에 비핵화 명기 방안' 보도에 "결정된 것 없어"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일 '청와대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거취와 관련해 경질하는 쪽으로 급선회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두고 "송 장관의 거취는 급선회한 바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송 장관의 거취 문제는) 어제 말씀드린 내용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청와대는 전날 같은 내용의 보도에 대해 "인사권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며 "확인해 드릴 게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는 현 단계에서는 최종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을 제외하고는 누구도 송 장관의 경질 여부를 알 수 없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한편, 이 고위관계자는 정부가 종전선언이라는 명칭을 부담스러워하는 미국 여론을 고려해 종전선언 명칭에 '비핵화'를 명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한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도 "어느 것도 결정된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감사원이 한미연구소(USKI)에 방문연구원 선정 청탁 이메일을 보낸 홍일표 청와대 행정관의 부인 장모 감사원 국장에게 감봉 3개월의 경징계 처분이 내려진 것과 관련, 홍 행정관의 거취도 곧 결정될 전망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홍 행정관은 현재 대기발령 중이며 (장 국장에 대한) 징계절차 완료에 따라 결정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kjpark@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경준

관련기사 기무사, 탄핵심판 당시 계엄령 문건 작성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