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8°

2018.09.18(TUE)

Follow Us

트럼프 비판받은 아마존, 택배업체들과 로비단체 결성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01 18:19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아마존을 비롯한 몇몇 소매·물류업체들이 미국의 우정사업 개혁에 대한 의견을 개진하기 위해 로비단체 '택배연대'를 결성했다.

이는 미국 우편서비스(USPS)의 개혁을 검토하고 있는 태스크포스(TF)의 건의서 발표를 겨냥, 업계에 유리한 방향으로 여론을 조성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로이터통신이 2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 TF를 설치하고 120일 이내에 건의서를 제출토록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TF는 오는 10일 건의서를 백악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아마존이 USPS를 이용해 싼값으로 소포를 배송하는 탓에 USPS 측에 수십억 달러의 손실을 초래하고 있고 그 피해는 납세자에게 고스란히 전가되고 있다는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일관된 주장이다.

택배연대를 이끄는 존 맥휴 회장은 참여 기업들이 이미 TF와 정보를 공유하고 있었으며 출범 당일에는 택배연대 명의로 백악관, 상원 의원들에게 면담을 요청하는 이메일을 보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이들 기업은 사실에 대한 확실한 이해를 기반으로 정책적 결정이 이뤄지기를 원한다"면서 택배 서비스는 USPS의 사업 모델에서 괜찮은 부분의 하나로 수익을 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맥휴 회장은 의원 출신으로, 현역 시절에 우정 소위의 위원장을 맡은 전력이 있다. 그는 시장 가격에 근거하지 않은 요금 인상은 USPS의 수요와 매출을 위축시켜 전국 어느 곳에든 위탁 소화물을 배달할 수 있는 능력을 저해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택배연대에는 아마존 외에 스포츠웨어 생산업체인 컬럼비아, 보험약제 관리 회사인 익스프레스 스크립트, 전국소매업연맹(NRF), 소화물 운송 전문 기업인 OSM 월드와이드, 민간 우편서비스 회사인 피트니 바우스, 소매업체인 QVC 등이 참여하고 있다.

jsmoo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문정식

관련기사 문어발 확장 경제 악몽 아마존 본사유치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