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1.8°

2018.09.18(TUE)

Follow Us

현정은 “北, 연내 금강산 관광 재개 기대”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03 01:34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연내 금강산 관광 재개를 전망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3일 고(故)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 15주기를 맞아 금강산을 방문했다. 이날 오후 4시 20분경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입경하면서 현 회장은 “올해 안으로는 금강산관광이 재개됐으면 하는 기대감을 갖고 있다”며 “북측에서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정몽헌 회장 15주기를 맞아 북한 금강산에서 추모식에 참석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사진 현대그룹]


남북 경제협력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 “현대(그룹)에 대한 믿음에 변함이 없다”며 “현대그룹이 남북 사이의 사업을 주도하면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가 현대그룹과 함께하겠다”고 언급했다는 것이 현정은 회장의 주장이다. 다만 현 회장은 “오늘은 추모식 자리라서 구체적인 사업 얘기는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몽헌 회장 15주기를 맞아 북한 금강산에서 추모식에 참석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사진 현대그룹]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말을 간접적으로 전달하기도 했다. 현정은 회장은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추모행사를 잘 진행하고, 적극적으로 협조하라'는 말씀이 있었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현 회장은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지 10년이 넘었지만, 이제는 절망이 아닌 희망을 이야기하고 싶다”며 “일희일비하지 않고 담담하게 우리 자리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몽헌 회장 15주기를 맞아 북한 금강산에서 추모식에 참석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사진 현대그룹]


한편 현대그룹에 따르면 이날 추모식에는 맹경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해 20여명의 북측 인사가 참석했다. 현대그룹에서는 현지 직원을 포함해 30여 명이 이 자리에서 공동으로 추모식을 진행했다. 북한에서 현대그룹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가 공동으로 추모식을 진행한 건 3년 만이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관련기사 현정은-北, 금강산 관광 기대-백두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