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2.5°

2018.09.20(THU)

Follow Us

'폭염보다 핫한 여름축제' 전어·영화·바다가 부른다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8/03 14:36

(전국종합=연합뉴스) 폭염으로 지친 심신을 달래줄 각양각색의 여름축제가 전국 곳곳에서 펼쳐진다.

불볕더위로 입맛을 잃었다면 '제9회 하동 술상전어축제'를 주목해보자.

이곳 햇전어는 깨끗한 노량 앞바다와 사천만 민물이 합류하는 거센 조류 지역에 서식한다.

덕분에 고깃살이 쫄깃한 데다 기름기가 많아 고소하고 영양가도 높다.

특히 이 시기 전어는 뼈가 부드러워 뼈째 먹으면 다량의 칼슘을 섭취할 수 있어 골다공증 예방 효과도 있다.

또 불포화지방산이 함유돼 성인병 예방에도 좋다.

오는 5일까지 이어질 이번 축제에서는 전어를 사서 직접 회로 썰어 먹거나 구워 먹을 수 있다.

또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을 불꽃놀이, 가수 공연도 관람할 수 있다.

폭염을 잊게 할 영화의 향연도 펼쳐진다.

지난 3일 막을 올린 정동진독립영화제는 5일까지 강원 강릉 정동초등학교에서 열린다.

영화제 기간 공모를 통해 선정한 '어른도감', '소성리' 등 국내 독립영화 25편을 무료로 상영한다.

4일과 5일에는 관객이 영화감독으로부터 독립영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직접 들을 수 있는 프로그램 '5교시 영화수업'도 진행한다.

가마솥더위를 벗어나고 싶다면 아예 바다와 강에 몸을 맡겨보는 것도 좋다.

해운대와 광안리 등 부산지역 5개 해수욕장에서는 5일까지 '부산바다축제'가 열린다.

각종 댄스파티나 밴드 콘테스트, 서핑 등을 만끽할 수 있다.

강원 화천 북한강변 붕어섬에서는 '수리수리(水利) 화천'을 슬로건으로 한 쪽배축제가 5일까지 열린다.

수상 자전거, 레저 카약, 카누, 범퍼 보트 등을 즐길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은 관광객들이 더위를 식히기엔 안성맞춤이다.

북한강을 가로지르는 짚라인을 비롯한 미니 자동차, 평상촌, 물총 대여소, 야외 물놀이장도 인기다.

기상천외한 모양의 다양한 쪽배가 경쟁하는 '대한민국 미니 창작 쪽배축제 콘테스트'는 4일 개최된다.

강원 홍천 홍천강변 토리숲에서 열리는 홍천강 별빛 음악 맥주축제도 연일 성황을 이룬다.

맥주존(Beer zone)에서는 시원한 맥주와 함께 가수들의 공연을 관람하며 무더위를 식힐 수 있다.

홍천강물에 발을 담그고 맥주를 맛보는 파라솔존 또한 이색 피서지로 꼽힌다.

축제는 5일 오후 막을 내린다.

(김상현 최병길 이상학 김선경 기자)

ksk@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선경

관련기사 세계 살인 폭염 정전 산불 피해-폭우 태풍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