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20.01.18(Sat)

[독자 마당] '방송윤리'가 필요하다

이근호 / LA
이근호 / LA 

[LA중앙일보] 발행 2018/08/04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8/08/03 19:07

요새는 TV시청이나 라디오를 청취하는 시간이 많아졌다. 어떤 것은 교육상 옳지 않은 것도 있어 부모가 아이들이 보는 프로그램을 선택해야한다고까지 말하는 사람도 있다. 방송의 핵심내용이 아니더라도 출연자의 행동, 말(언어) 등이 문제가 될 수 있다. 심한 지방 사투리를 그대로 사용하거나, 천박한 제스처를 보이거나, 존댓말을 해야 할 때 '해라'조를 쓴다거나 등등.

이렇게 분명한 잘못 이외에도 깊이 생각해 봐야 할 점도 많다. 바로 '약' 광고다. 이런 상품도 있다는 식으로 홍보할 수도 있을 터인데, 마치 '이 약을 안 먹으면 죽는다'는 식의 협박식 용어나 태도를 보이는 것은 큰 문제다. 또 서울대학 운운하며 그곳이 얼마나 훌륭한 대학인지 아느냐는 식으로 독자를 무시하는 광고도 있고, 연신 '최고급'을 내세우며 해당 약에 관여한 교수의 사진과 이름까지 소개하는 광고도 있다. 교수라는 사람은 연구하고 강의하는 사람이지, 상품광고하는 사람이 아니다. 아무리 교수 자신이 허락을 했다 해도, 이런 류의 광고에 이용되는 것은 슬픈 일이다.

나는 서울에 있을 때 '방송윤리위원회'위원장, 부위원장으로 5년 동안 일했다. 그 경험을 통해 말을 하자면, 한국 내에서 나타나는 상품광고와 이곳 외국에서의 그것은 전혀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가령 교수의 이름과 사진을 실은 광고는 이곳 LA서는 흔한 일이지만, 한국 내에서 보기 힘든 광고다. 만일 지금 어떤 사람이 지금 죽어가는 데, 광고만 믿고 그 약을 구입해 복용했다고 치자. 그런데 그가 얼마 지나지 않아 사망했다면 누구를 원망해야 하나? 더구나 그 약이 일본이나 중국 등 외국제인 경우, 도대체 무엇을 믿고 그 약을 먹었느냐고 비난해도 소용이 있겠는가.

지금 이 시간에도 그런 약들이 팔리고 있다. 만약 방송윤리위원회가 있다면 한마디 했을 것이다. 약 광고에 '만병통치'라는 투의 방송은 지나치다고. 한인사회에도 방송윤리위원회가 필요하다.

관련기사 독자마당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